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후쿠오카여 안녕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후쿠오카여 안녕 2012년 3월 13일

 

아침 일찍 호텔의 조식을 먹고 이미 다 싸 놓은 짐은 차에 싣고 호텔을 출발했다.  렌터카가 8시에 연다고 하기에 맞추어 갔다.   8 시가 안되어 도착했지만 렌터카 직원은 나와 있었다.  짐을 내리니 차를 한 바퀴 휘 둘러 보고 사무실에 들어와 반납서류에 싸인을 하라고 한다.  렌터카 계약이 무사히 끝났다.

 

항공사 카운터에 짐을 붙이고 라운지에서 커피를 마시며 출발 시간을 기다렸디.  

 

3주간의 여행을 마감하는 순간이다.

 

잘 있거라 큐슈여,      후쿠오카여.

 

 

 

 

후쿠오카 공항 청사

 

 

 

이륙 직전의 활주로

 

 

 

이륙하지 항로를 잡기 위해 선회하고 있다.  후쿠오카시가 내려다 보인다.

큐슈 여행은 이젠 추억일 뿐이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3.31 12:20

    잘 다녀 오셨습니다.
    여행기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감사합니다.

  2.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2.03.31 13:09 신고

    읽어 주셔서 감사합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