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이런 길을 국토 종주길로 설계한 공무원은 무슨 생각을 한 것일까?

달력

42021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이런 길을 국토 종주길로 설계한 공무원은 무슨 생각을 한 것일까?

 

낙동강 길 자전거 종주길을 탁색하고 있는데 삼륜으로는 끌바를 할 수 없는 곳을 하나 찾아냈다.

 

경치를 내려다 보라고 그랬는지 모르지만  일부러 등산 코스를 넣었다. 

 

창녕 합천보 직전에 송곡리라는 곳이다.  작은 산위에 무심사라는 절이 있다.  이 절에 올라가는 길을 낙동강 종주길의 일부로 포함시켜 놨다.   끌바를 할 수 없는 3륜의 경우는 별 수 없이 일반 도로로 우회 하는 수 밖에 없다.

 

이방로와 이방대합로로 우회하면 이 산길을 피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이 차도엔 갓길도 없고 통행량도 알 수 없다. 

 

 

 

 

빨간 색의 길이 낙동강 종주길이다.

무심사라는 절에 가는 길을 빌려 국토 종주 자전거길로

쓰는 것 같다.

산 꼭대기엔 낙동이 내려다 보이니 경치는 좋을 지 모른다.

그러나 우리 같은 삼륜은 끌바를 할 수 없으니 등산 코스는 피할 수 밖에 없다.

푸른 색으로 낸 일반 차도엔 언덕이 있어도 약하다.

이 길로 우회할 생각이다.

 

 

 

 

절에 오르는 길은 낙동강 물이 내려다 보인다.

 

 

 

그러나 이런 스위치백으로 난 길을 페달링만으로 올라가긴 무리다.

 

 

 

이방로 차도

 

 

 

이방 대합로

 

 

이런 길을 국토 종주길로 설계한 공무원은 무슨 생각을 한 것일까?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