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임플란트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임플란트

일상, 단상/나 2013. 9. 4. 13:01

임플란트

 

그저께 임플란트 시술을 받았다.   여러가지 이유로 앞니 3개를 크라운을 씨우고 쓰고 있었다.  그 중 하나가 영국 여행 전에 건들거렸다.   여행 떠나기 전에 치과에 갔지만 여행전에 취할 수 있는 조치는 없었다.  그냥 운에 맡겨 여행중에 무사하기를 바랄 뿐이었다.  그러니까 한 동안 앞니를 쓸 수가 없었다.     칼로 입에 넣을 만큼 잘라서 어금니로 씹는 수 밖에 없었다.   그것도 앞니에 닿지 않게 조심하면서 씹어야 했다. 

 

여행후 상태가 심각해져서 결국 지난 월요일을 시술일로 정하고 임플란트하기로 했다.    앞니 세개를 뽑고 양쪽편 두개에 인공치아를 심고 그 인공치아를 사용해서 가운데 이를 브릿지로 잇기로 한 것이다.    그것이 거의 같은 기능을 유지하면서 비용면에서 유리하기 때문이라고 병원측이 권장했기 때문이다.

 

임플란트란 이를 뽑은 자리에 티타늄 나사를 박아서 그 나사꼴의 금속물이 치주골과 융합(integrate)하게 만들어 이의 뿌리를 만드는 것이다.      티타늄이 치주골과 융합하는 기제에 대해서는 아직도 잘 모른다고 한다.    임플란트 실패의 원인중의 하나는 이 융합을 거부하는 환자가 약 5% 있다고 한다.

 

내 경우는 더 복잡한 것이 내 앞니가 있던 자리의 입몸속의 뼈들이 다 삭아서 부서졌다는 점이다.  그래서 implant 가 성공하려면 그 사라진 뼈를 다시 살려야한다고 한다.      그래서 뼈 이식수술을 받았다.

 

물론 내 뼈를 떼어 내어 이식할 수 있다면 가장 이상적이지만 차선으로는 인공 뼈 재료(Graft material)를 가지고 틀을 만들어 주는 것이다.     그 인공물질중에서는 일부 새 뼈의 골조역할도 하지만 대부분 흡수되고 내 뼈가 그 골조를 중심으로 자란다는 것이다.   부러진 뼈 또는 금이 간 뼈가 기브스를 하고 몇달 기다리면 아무는 것과 마찬가지 원리라고 한다.

 

그래서 내 임플란트는 임플란트 인공치아가 내 치주골과 잘 융합될 때까지 몇달 기다려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5,6 개월 긴 여행을 할 수 없다.     오카리나도 한 동안 불 수 없고 술도 마시면 안된다.   담배는 안피니까 걱정 없지만 (같은 원리로 빨대도 금지)

 

한 2~3 주는 자전거도 타지 말란다.   머리가 털털 거리는 운동은 안된다고 한다.     내 윗 치주골을 고요히 모시고 뼈가 잘 자라도록 조심해야 한다.  

 

 

 

이런 인공치아가 내 치주 뼈(jawbone)와 융합한다고 한다.

 

 


 

   

 

 

 

 

 

 

 

'일상, 단상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제 임플란트 시술을 받았다.  (4) 2014.03.20
어금니 임플란트  (4) 2014.03.13
78번째 생일  (9) 2013.11.20
임플란트  (2) 2013.09.04
결혼 52주년 - 단상  (11) 2013.06.16
건식 족욕기  (9) 2012.11.20
1945 서울  (0) 2006.03.05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9.05 10:06

    얼마전에 정년퇴직한 친구가 절에 들어가서 하안거(?)인가를 하면서 몇달동안 지낸다고 합니다.
    다소 활동적인 저로서는, 몇달동안 정적인 생활(?)을 자원해서 하는 것에 대해 생각해 봤습니다.
    정과 동의 조화와 균형 측면에서 떄로 필요할수 있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선생님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한건데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2.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9.05 11:47 신고

    감사합니다. 걷는것은 좋다고 해서 아침에 만보씩 걷고 있습니다. 그리고 책 스캔이나 할 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