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블루링크를 개통했다.

달력

32021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블루링크를 개통했다.

 

 

정말 형편 없는 네비에 지도도 업데이트해 놓지 않고 블루링크에 열을 올리는 현대차.

 

또 다시 네비를 업데트했는데 양재 나들목의 지도는 그냥 그대로다.  뭘 업데이트했단 말인가?

 

Maxcruz Exclusive 엔 Bluelink 가 달려 있어 오늘 개통했다.    신차의 경우 기본 서비스는 2년간 무료라기에 개통했다.    무엇이던 궁금한 나에게 돈이 들어도 뭔가 알아 보고 싶은데 무료라니까 개통했다.

 

KT 에서 제공하는 통신장비니 개통을 하려면 당연히 서류를 작성해야 하는데 신차를 구입할 때 영업사원이 차 팔기에 정신이 없어 신청서를 주지 않았다.   별 것도 아닌 것 가입하라고 권하지 않은 것일 수도 있다.

 

다행히 전화로 녹취 가입신청이 된다.    개인 정보와 관련해 4가지 항목에 동의한다는 다짐을 받고 가입신청을 마쳤다.      마침내 휴대전화로 가입완료되었다는 문자가 왔다.     블루링크 번호(전화번호)는  내 핸폰 번호에서 가운데 숫자 두개만 다르기 때문에 외우기는 쉽다.    이렇게 쉬운 것을 주어야 유료서비스를 신청 할  아닌가?   전화도 걸 수 있지만 그건 무료 서비스에 들어 가 있지 않다.

 

무료는 아주 기본뿐이다.   차의 엔진을 리모트로 켜거나 끄는 것,   문을 잠그거나 여는것 (이게 왜 리모트로 필요한 지 잘 이해가 되지 않지만 )   아.  차문을 잠갔는지 미심 적으면 주차장까지 가지 않아도 된다나.   취급설명서에서 그런 말을 읽었던 같다.     뭘 믿고.

 

신차개통은 간단했다.  차의 룸미러에 달리 SOS 버튼을 길게 누르니 개통번호 "0000"을 누를 수 있는 숫자 터치글쇠판이 나왔다.    개통 번호를 입력하자  잠시 후에 Bluelink 안내원이 나왔다.  문자에 온 대로 "Bluelink 개통입니다."     "개통되었습니다." 그리고 관례적인 멘트 몇마디하고 좋은 하루 되라는 인사로 끝났다.

 

아이폰에서 Bluelink app 을 다운 받아 목적지와 관지지점을 전송해 봤다.

 

블르링크는 엔진을 끈 후 48시간만 작동한다고 한다.   쓸 때 없이 배터리를 소진해서는 안되기 때문에 48시간 후엔 블루링크는 꺼진다고 한다.

 

우리처럼 몇주 몇달 차고에 넣어 두는 사람들에겐 블루링크는 항상 꺼져 있다고 봐야 한다.

 

목적지 전송은 했으나 차에서 찾지 못했고 관심지점(POI = Point of Interest) 만은 정보 버튼을 누르면 나오는 서브 메뉴 블루링크 센터에 가 있었다.   이것을 지도로 표시하게 한 다음 등록 지점으로 등록할 수 있었다.

 

그 비싼 통신 장비 달아 주는 대신 네이버 지도 정도의 지도를 네비에 올려 서비스를 해 주었다면 블루링크는 필요가 없을 것이다.   얼마나 많은 차주가 리모트로 차 엔진을 켜서 차의 실내 온도를 쾌적하게 미리 준비 할 것인가?

 

아무리 상상력을 동원해도 앞으로 이 시스템이 더 진화할 방향이 보이지 않는다.  

 

차와 세상을 연결한다?     Telematics?        

 

내 전망은 이 기술은 얼마 가지 않아 절멸할 것 같다.  

 

세상에 선 보였던 수 많은 신기술들이 소리 없이 사라졌다. 

 

KT 의 수입원이 하나 줄겠다.

 

 

 

 

 

블루링크 아이폰 앱을 열면

바로 이런 기능들이 가능하다고 보여 준다.

과연 쓸모 있나?

 

 

 

 

그 아래 메뉴 버튼을 누르면

서브 메뉴가 나온다.

주차 위치를 찾아 준다고?

치매라도 걸렸나?

 

 

 

 

대명 리조트를 검색하니

주욱 나온다.

 

 

 

 

내가 원하는 지점을 찍으면 지도에서 위치를 보여 준다.  거길 확인하고 내 차로 위치 전송을 하면

블루링크 센테로 위치가 간다.

 

 

 

 

차에 가서

정보 버튼을 누르면

서브 메뉴에 센터 수신 정보에 이 위치가 가 있다.

 

 

 

 

이 걸 지도위에 표시하게 한 다음

등록지적으로 등록을 시킬 수 있다.

 

 

 

 

 

Group 1 의등록했다.

 

 

 

그런데 나에게 가장 큰 문제는 차에서 휴대전화의 Bluelink App 을 켜니 와이파이 신호가 약하다고 로그인이 안된다.   이동통신(KT) 데이터도 3G 를 쓰니 이걸로도 로긴 하기 어렵다.   블루링크 센터와는 와이파이 신호가 강한데에서만 로그인이 된다.     방안에서도 라우터에서 먼 곳에선 로그인이 안된다.

 

차의 BlueLink가 꺼진 상태에도 Bluelink center 로 전송이 되는지는 48 시간후 차의 Bluelink 가 꺼진 상태에서 테스트 해 보는 수 밖에...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보노는고양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3.19 19:53

    현기차 구입했는데, 순정네비 안넣으니 블루링크가 빠져있더군요. 신기술이라 생각하고 내심 엄청 아쉬워하고 있었는데, 이 글 읽고 미련 싹 사라졌습니다. 완전 감사합니다.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4.03.19 21:00 신고

      순정네비 안시시기 잘 하셨습니다. 정말 형편없는 네비입니다. 매립되어 있어 깔끔하다는 것 이외에는 장점이 하나도 없고 단점뿐입니다.

    • 곰아자씨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4.03.30 22:08

      후회하실겁니다 솔직히 사제내비 이것저것다써봤는데 차뜯고 정말 뭔가 어정쩡하고 쓰다보면 뻑나고 저는 다시는 사제 내비안합니다

  2. 곰아자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3.30 22:06

    순정네비 완전좋든데 ㅡㅡ

  3.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3.30 22:34 신고

    현대차 알바 댓글은 삭제하겠습니다.

  4.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3.30 22:39 신고

    저도 서너좋류의 외장 네비를 써 봤습니다. 블루링크와 결합된 이 현대차 매립형 네비는 가격이 무려 200만원인데 형편 없습니다. 깔끔하다는 것 이외에는 취할 것이 아무 것도 없습니다. 현대차 알바라면 댓글 사양합니다.

  5.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3.30 23:01 신고

    혹시라도 이 고물을 옵션으로 고려하시고 계신분은 아래의 기사를 보세요. 이 순정네비는 1년전에 고물로 사형선고 받았습니다.

    200만원짜리 현대차 블루링크가 하루아침에 고물이 된 사연은?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1/14/2013011401680.html

    • 순정네비 쓰고있는 1인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4.06.18 20:14

      ㅎㅎ .. 정확하십니다.
      장점은 깔끔하고 보기좋다는것 .
      단점은 ? ... 사제네비로 바꾸려고 이것 저것 알아 보고 있다는점이죠.. 어렵네요 .. 외제차 식으로 네비자체를 업그래이드 하는 방법이 있다는데 .. 가격도 그렇고 ,,

  6.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6.19 08:14 신고

    감사합니다. 블루링크와 억지로 융합하다 보니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닌 Hodgepodge 로 아무것도 제대로 만들지 못한 것 같습니다.

  7. 서용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05 16:22

    좋은정보감사합니다 가입할려고했는데 다행이네요

  8.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02.06 12:14 신고

    제 글이 유용하게 쓰였다니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