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역사를 후퇴시키는 권력자들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6주란 사간이 후딱 가 버렸다.   스키폴 공항에서 귀국행 비행기를 기다리며 이 글을 쓴다. 


한국 뉴스를 보면 우울해 진다.     광복 70년을 건국 몇 주년이라고 부르지를 않나 국정교과서를 만들어 역사를 가르치겠다고 하지 않나.   


옛날에 미국 아이오와의 한 지방의회에서 원주율을 3.14... 대신 3으로 정하자고 발의를 한 의원이 있었다.  발의만으로 끝났는지 의결되었는지 기억이 잘 안난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실제로 자연수인 투표자수 셈법을 실수영역으로 확장해서 사사오입 파동을 있으킨 대통령이 있었다.  


그 때 외신은 "한국에서 민주주의를 기대하기 보다는 쓰레기통에서 장미꽃 피는 것을 기대하는 편이 낫다" 라고 야유했었다.


2013/12/11 - [일상, 단상] - 역사를 어떻게 가르치나 - <빅 히스토리> 이야기


에서  역사를 어떻게 가르치나에 따라서 배운 사람의 의식세계가 어떻게 바뀌는가를 내 경험을 통해서 보여 주었다.


역사에는 객관적인 기준이 없다고 전에 쓴

2012/09/11 - [일상, 단상/지나간 세상] - 역사란 무엇인가 - 한일 문제를 생각하며


에서 E H Carr 의 말을 인용해서 지적한 일이 있다.    그렇다 하더라도 역사를 어떻게 가르치나를 정치인이나 권력자가 정한다는 것은 위험한 발상이다.      새로운 세대에게 자기네 입맛에 맞는 역사관으로 세뇌시키겠다는 것 아닌가?


역사를  꼭 가르쳐야 한다면 그 내용은 역사학자가 토론하고 걸러낸 내용이 낫다.  무식한 정치인이나 권력자가 정권을 유지하기 위해서 국민을 세뇌시키겠다는 의도로 내용을 지정해서는 안된다. 


일본의 황국사관에 바탕을 둔 군국주의가 또 히틀러의 독일 우월주의가 어떤 결과를 가지고 왔는가를 교훈삼기를 바란다. 






히틀러의 나치가 독일을 어떻게 패망으로 이끌었나?

권력자가  역사를 지정하면 위험할 수 있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