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테슬라 사이버트럭에 꽂힌 단 하나의 이유

달력

102021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테슬라 사이버트럭에 꽂힌 단 하나의 이유

 

테슬라 모델 S를 사 가지고 별로 타 보지도 못했다.    내가 어딜 출퇴근하는 것도 아니고 전에 맥스크루즈는 자동차는 너무 오래 안 타면 배터리가 방전되어 발동이 되지 않은 일이 자주 발생하여 1주일에 한 번은 꼭 양재동 이마트에 가서 쇼핑을 했다.   

 

테슬라가 전기자동차가 되다 보니 안타도 하루 1%씩 방전하지만 60% 미만이 되면 충전하곤 한다.   며느리가 가끔 타고 나가지만 멀리 타고 가지 않는다.  자주 타라고 권하지만 장거리 가는 것은 부담이 되어 자기 차를 가지고 나간다.

 

2차 예방 접종까지 마치면 여행을 할 까 생각 중이다.   그런데 모델 S를 산 제일 큰 이유는 Gekko 3륜 을 싣고 다닐 목적이었다.  그래서 접어서 실어 보기까지 했다.  

 

코니에게 안에서 해치백 문이 닫기는지 보라고 하면서 천천히 내려 봤다.  문 천정에 닫지 않고 닫긴다.  




출처: https://boris-satsol.tistory.com/1887?category=428746 [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그러나 접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고 그것을 들어 올려 싣는 것도 둘이서 힘에 벅찬다.  또 그냥은 트렁크 문이 닫히지 않아 트렁크 바닥의 뚜껑을 열어 트렁크 밑의 공간을 이용해야 간신히 트렁크 문이 닫힌다.

 

이것을 한 번 싣고 옮기는 것이 아니라 어디를 가던 타고 나선 갈무리를 해야하기 때문에 웬만한 용기 없이 섣불리 라이딩을 나갈 엄두가 나지 않는다.   그래서 생각한 것이 2륜 전기차나 싣고 다니며 타고 3륜은 우리 집에서 갈 수 있는 한강이나 탄천 라이딩하는 것으로 만족하기로 하고 2륜 전기차를 샀다.

 

그러나 2륜은 아무래도 불안하다.     우리 나이에 낙상은 치명적이다.     그래서 몇 번 타고는 계속 3륜만 타고 나간다.  

 

우연히 며칠전에 테슬라 사이버트럭의 빌트인 램프를 봤다.

 

와 빌트인 램프! 이건 그야 말로 대박이다. 

 

 

테슬라 사이버트럭의 빌트인 테일게이트 램프

 

우리가 맥스쿠르즈에 3륜을 싣고 다니느라고 얼마나 고생을 했던가!

 

사실 이와 비슷한 것을 우리 자전거동호인중에 정밀기계공장을 하시는 분이 있어 자전거 바퀴만 굴려 올릴 수 있는 램프를 제작해서 쓴 일이 있다.   

 

굳이 제작비를 받지 않아 무료로 만들어 받았지만 실제로는 몇 번 쓰지 못했다.    바퀴가 셋이라 3개의 레일이 있어야 하는데 이 세 레일이 고정되어 있지 않으면 움직여서 바퀴가 빠져나간다. 그래서 두 개의 가로 봉을 만들어 3개의 레일이 고정되게 제작했는데 매번 이것을 풀었다 조립했다 하는 것도 힘들고 그렇게 고정시켜 놔도 3 바퀴가 1 직선으로 나란 하지 않으면 쉽게  어느 한 바퀴가 레일에서 빠지기 일수다.   또 다 실으면 분해해서 이것도 차에 실어야 목적지에서 재 사용할 수 있다.

 

여간 번거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몇 번 쓰고는 둘이서 들어 올리는 방법으로 차에 싣고 다녔다.  북한강 종주는 이 3륜으로 했다.   

 

Maxcruz 에 2대를 실을 때에도 비스듬히 앞뒤를 엇갈리게 실었다.  두 바퀴의 폭은 80 cm다.  

 

그런데 우연히 테슬라 사이버트럭에는 이 램프가 아예 장착이 되어 있는 것을 발견한 것이다. 

 

야!    이 것이 꿈이야 현실이야?     현실이라면 이게 바로 우리가 찾던 바로 그 차다.  

 

테슬라 모델 S를 살 땐 판매하고 있지 않았다.    지금도 예약만 받을 뿐 출시일도 나오지 않았다.   그러니 당시에는 고려 대상도 아니었다.   값도 모델 S보다 훨씬 싸다. 

 

금년말에서 내년 초에 출시할 예정으로 나와 있다.        우리가 이 차를 살 수 있을까?   

 

꿈은 꾸어야 이루어진다. 

 

 

테일 게이트를 연 사진

 

적재함의 바닥.   길이가 200cm 라고 나오는데 뒷 문까지 합한 길이를 말하는 것 아닌가 싶다.   적재함 폭에 대한 데이타는 찾을 수 없는데 8x4 ft 의 패널을 실을 수 있다고 했는데 길이는 뒷문까지 8ft 가 되겠지만 4 ft 는  122 cm 다.  우리 3륜 2대 싣기엔 약간 좁지만 비스듬이 실으면 가능할 것도 같다.   빨리 전시용 모델이라도 한국에 들어 오면 좋겠다.

 

적재함이 닫긴 상태

 

소문에 의하면 Texas 에 짓고 있는 기가 팩토리에서 연말이나 내년초에 양산에 들어간다고 한다. 

 

아래는 ATV 를 타고 테슬라 사이버트럭 적재함에 싣는 동영상을 잡아왔다.

 

https://youtu.be/fISljf7O4uk

https://youtu.be/fISljf7O4uk

 

마지막 장면은 ATV의 배터리를 사이버트럭의 전원에 연결하여 충전하는 장면이라 한다.  우리의 3륜 배터리를 호텔방에까지 가지고 올라가지 않고 테슬라의 배터리로 충전하면 편할 것 같다.  단 테슬라를 슈퍼 차저가  가까이 있는 호텔에 묵는다는 전제하에서.     테슬라 사이버트럭에는 100V와 220V 전원 콘센트가 있다고 한다. 

 

일단 10만 원 내고 예약은 했다.    환불 가능한 예약금이라고 한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1.05.15 15:07

    자전거 싣기에 매우 적합한 차 군요. 자율주행기능도 갖추었다면 선생님이 원하시는 최적의 모델인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