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다시 항공기에 삼륜을 싣고

달력

62021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새로 맞춘 자전거 가방은 소프트케이스였다. 

 

하드캐이스는 자전거를 보호한다는 차원에서는 좋은 생각이었지만 가방 자체의 무게가 15kg 이 넘었다.

 

자저거를 넣고 그 무게를 재어 보니 37 kg이 넘었었다.  32 kg 이내의 무게에 대해서만 자전거 취급을 받는데 중량초과로 일반 초과중량화물값을 물고 수화물로 수탁할 수 있었다. 

 

새로 만든 가방은 가방 무게만은 4 kg 을 넘지 않아 자전거를 싸고 무게를 재어 보니 불과  24 kg 정도였기에 한도 무게 32 Kg을 훨씬 밑돌았다.  그것만은 안심이었다. 

 

그 대신 소프트 체이스라니까 운반시 자전거가 파손되어도 항공사가 책임을 지지 않겠다는데에 서명을 하라고 해서 싸인을 해 주었다.

 

자전거 수화물 규정에 따라 한대당 $130 합계 $260 에 해당하는한화 \291400을 냈다. 

 

 

노스웨스트항공(NWA) 수화물 규정에는 운동 기구의 휴대 항공화물 규쟝을 별개로 해 놓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스웨스트항공의 운동기구의 수화물 규정

 

그 중에도 자전거에 관해서는 아래와 같은 규정을 만들어 적용하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평양 건너는 비행기에 자전거를 싣는 경우 한대당 $130 을 물게 되어 있다.

단 무게는 70 파운드 즉 32Kg 을 넘지 말아야 한다.

 

 

자전거의 항공 수탁화물에 대해서는 항공사마다 그 규정이 다르다.   

 

어떤 항공사는 꽤 너그럽고 어떤 항공사는 아주 인색하다.   각 항공사에 대한 자전거 수화물 규정은 아래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http://www.ibike.org/encouragement/travel/bagregs.htm

 

9월 16일 날 아침 지난 겨울에 우리 자전거짐을 실어다 준 스타렉스 콜벤을 다시 불러 자전거를 싣고 공항에 갔다. 

 

가방이 작고 무게도 가벼우니 다루기가 훨씬 쉽다.  둘이서 들어 올릴만도 하고 또 일반 카트에 자전거 가방을 싣고 또 다른 가방도 올려 놓을 수도 있다.   LA 공행에서도 포터를 부르지 않고도 짐을 잘 날랐다.  Hertz Rental Car 리무진에도 우리둘이서 짐을 올려 놓았다.

 

예약해 둔 차를 빌려서 자전거짐이랑 일반 여행가방을 모두 싣고 Van Nuys에 있는 BentUpCycles에 직행했다.  Greenspeed GT5 를 Series II 로 업그레이드하기 위해서다.

 

 

 

---------------------------    서울 대치동에서  LA의 Van Nuys 까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타렉스 콜벤에 자전거를 싣고 인천공항에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항카트에 자전거 짐을 옰겨 주는 기사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반카트에 자전거도 싣고 여행용 가방도 실을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eck-In 카운터에서 기다리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리타공항 활주로

노스웨스트 항공은 인천에서는 미주직항노선이 없고 나리티에서 갈아 타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리타공항 이륙직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새 로스앤젤레스 상공에 내려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A 공항근방

 

 

사용자 삽입 이미지

 

Van Nuys 에 있는 BentUpCycles 숍에서

가방을 풀었다.  자전거는 아무 이상 없이 잘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번째 짐 풀기 전 모습

 

 

사용자 삽입 이미지

 

LAX 공항 Hertz에서 렌트한 미니벤

첫날엔 Honda Odyssey 를 내 주었는데

2열 좌석을 접으려니 접히지 않고 제거만 되는 거였다. 차도 17000 마일이나 탄 좀 낡은 차였다.

마음에 안들어 이튿날 다시 공항에 가서 2열 좌석 접히는 것으로 바꿔 달랬다.

내 준 것은 6000 마일 정도 탄 비교적 새것인

Dodge Caravan을 내 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열 좌석까지 접었더니 3륜 두대가 접히지 않고도 충분히 들어갈만하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