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근 7개월만에 타 보는 자전거

달력

72020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지난해 마지막으로 탄 자전거가 동짓날 라이딩이었다.

 

그리고는 곧 병원 검사,  입원, 수술, 이어지는 회복기간 내내 자전거를 타지 못했다.  

 

분당 서울대 병원 121 병동 서북쪽 창에서 덜 녹은 눈이 여기 저기 남아 있는 탄천 자전거도로 사진 몇장을 찍었던 생각이 난다.  

 

그리고  다시 회복되어 자전거 탈 수 있을까 우울했던 병동 생활을 아이폰으로 찍어 네이버 블로그에 올렸었다.  거의 반년이 지났다.

 

오늘 처음으로 자전거 나들이에 나섰다.

 

실은 지난 일요일 아침에 집을 나설려다 빗방울이 떨어지는 바람에 접었던 나들이다.   그 동안 컴퓨트레이너의 실내 자전거 타기 운동은 간간히 해 왔지만 밖에 나가서 브롬톤을 타 보기는 반년 넘어 처음 한 것이다.

 

전에도 느꼈지만 컴퓨트레이너의 리컴번트(호퍼) 페달링과 브롬톤의 직립자전거 페달링의 사용 근육은 다르다는 것을 확인했다.   역시 리컴번트 페달링은 윗다리 바깥편 근육은 안쓴다는 것을 알았다.   

 

반년만에 쓴 근육은 조금 뻐근한 느낌을 준다. 

 

집에서 암사동까지 왕복했다.  동짓날 갔다 온 코스와 같은 코스다.    아이폰 GPS MotionX를 작동시켜 봤는데 그 또한 오래 쓰지 않았더니 작동법이 익숙하지 않다.  다시 잘 살펴 봐야겠다.

 

미국에 자전거를 가지고 가서 타려면 여러가지를 모두 익혀 두어야 할 것 같다.

 

사진도 찍지 못했다.

 

일상사의 내용을 사진 없이 블로그를 올려 보기는 처음인가?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