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슬픔의 미학

달력

102021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 변한건 아무것도 없는데 단 한사람만 없는 느낌……


 

 

1930년대 아직 페시시린도 항생제도 없던 시절 폐렴은 치명적인 병이었습니다.

 

우리에게 향수라는 노래의 노랫말로 더 잘 알려진 정지용 시인은 5 살 난 어린 딸을 폐렴으로 먼저 보내야 했습니다.

 

어린 딸이 떠나 버려 텅 빈 병실 유리창에 기댄 정시인은 헤아릴 수 없는 슬픔을 한편의 주옥 같은 명시로 승화시켰습니다.

 

반세기도 훨씬 넘은 그 옛날 중학교 1학년 국어 선생님이 가르쳐 주신 이 슬프고 아름다운 시를 나는 아직도 온 채로 읊조릴 수가 있습니다.

 

유리창

 

유리의 차고 슬픈 것이 어린거린다/

얼없이 붙어서서 입김을 흐리우니/

길 들은 양 언 날개를 파닥거린다./

지우고 보고 지우고 보아도 /

새까만 밤은 밀려 나가고 밀려와 부딪히고/

물먹은 별이 반짝 보석처럼 백힌다/

밤에 홀로 유리를 닦는 것은/

황홀한 외로운 심사려니/

고흔 폐혈관이 찢어 진채로/

아 늬는 산새처럼 날아 갔구나/

 

 






 

'일상, 단상 >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벽형 인간  (0) 2005.04.11
올빼미예찬  (0) 2005.03.23
황성의 달 - "고조노 쓰키(荒城の月"  (0) 2005.03.16
슬픔의 미학  (0) 2005.01.17
수학없이는 생존할 수 없다.  (0) 2004.06.13
중학생을 잡아라  (0) 2004.05.14
원고를 끝내고  (0) 2004.05.11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