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리컴번트' 태그의 글 목록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서울 관광

잔차일기 2008. 12. 24. 01:31

서울 관광

 

올해 동짓날이었던 일요일은 벤트라이더 정모에 참가했다.  작년 가을 대전의 청남대 라디딩 이후 1년 몇달만에 정모에 나간 것이다. 

 

일기예보는 비 또는 눈이라고 해서 모임 장소까지만 가서 주문했던 기빨도 받고 오래만에 회원들께 인사나 하고 돌아 올 생각이었지만 예보가 빗나가 춥기는 했지만 날씨가 쾌청했다. 

 

광화문에서는 북악산과 북한산도 또렷하게 보였다.

 

그날 정모는 코스가 맘에 들었다.   서울 시내를 도는 코스였기 때문이다. 

 

서울시내는 발바리, 지구의 날, 또는 차없는 날 자전거행진에 참가해 여러번 다녀 봤지만 일요일 떼잔차질로 서울 "성내"를 다녀 보긴 처음이다. 

 

서울은 내가 평생 살아 온 고장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일본 오사카에서 태어 났지만 해방전에 "소까이"로 부모와 떨어져 귀국 한 다음 의정부와 대전에서  잠간 산 것 빼고는 서울에서 줄곳 살았다.  

 

625 전쟁전에 서울에서 중학교를 다녔다.  종로구 원남동에 살 때 625를 맞았다.   전쟁후  대학에 다닐 때에는 혜화동에서 살았다.

 

지금은 서울 성내도 많이 바뀌어 옛자취가 많이 사라졌다.  

 

어제 달린 청계천변은 긴 변화의 역사를 담고 있는 곳이다.  

 

내가 감명 깊게 읽었던 박태원의 "천변풍경" 은 나보다 한세대 전의 청계천변 이야기가 담겨 있고 내가 많이 찾았던 청계천변은 주로 헌 책방,  전파상, 공구상들이 즐비 했다. 

 

뚝을 길로 삼아  양쪽으로 가게들이 즐비하니 이어져 있었다. 

 

처음엔 한 쪽으로만 가게가 있었지만 나중에는  개천쪽으로도 개천 바닥에 기둥을 세워 가건물을 지어 가게를 내어 뚝을 가운데 삼아 양쪽으로 점포가 늘어선 그런 시장이 형성되었다.

 

중학교 때 무슨 "광석래디오" 를 만든다고 부품을 사려고 청계천을 뒤지며 다녔고 전쟁후엔 주로 헌 전문서적(일서)를 찾으려 이곳을 헤집고 다녔다.  

 

미국 유학에서 돌아 오니 청계천은 복개가 되었었고 그 위에 흉물스런 삼일고가 차도가 생겨 자동차를 실어 날렀다.  

 

귀국후 처음 정착한 곳이 청계천 7가의 흥인상가 아파트 5층이었다.  삼일 고가차도와 그 높이가 엇비슷해 매연과 소음으로 창도 열지 못하고 살았다.

 

1년도 살지 못하고 한강 멘션이라는 아파트로 이사를 갔다.  

 

일요일(21/12 /2008) 달린 청계천변에는 옛 청계천 판자집 가건물을 재현해 놓은 전시물이 있었다.

 

재현물은 옛날 허름하고 보잘것 없던 "하꼬방"(상자방, 판자집) 보다 훨씬 멋 있어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랑색선이 동짓날 달린 길이다.  

옛날 서울시내를 에워쌌는데도

달린 거리가 30 Km 정도 밖에 안된다.

오늘의 서울시는 얼마나 큰가 실감이 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강 북안에서 시내로 나가기 위해 뚝길을 벗어 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강공원을 벗어나기 직전

편의점에 모여 잠시 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역 앞에서 남대문을 향해 돌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청앞에서 청색 신호등을 기다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화문 네거리를 지나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화문을 복원중인가 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청동 오르는 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사동 지리산 한정식집 앞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사동 골목길은 일요일은 차없는 날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계천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계천길 동쪽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계천가 옛 판자집의 재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럴 듯 해 보이지만 전시물이라

기억속의 옛날모습보다는 더 멋 있어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계천 문화관

언젠가 한번 들어가 보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판자집의 내부

이것도 아주 깨끗해 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천가에 세운 가건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판자집이 있던 지역은 동대문보다는 훨씬 서쪽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호회와 함께 타면 다른 분들이 우리 둘의 사진을 찍어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스냅도 찍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벤트라이더 회원들과 함께.

그날은 너무 추워 얼굴을 완전히 가려서 알아 보기 힘들다.

코니 옆의 복면을 한 라이더가 보리스

 

'잔차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화호라이딩  (0) 2009.03.13
Korea Bike Festival 2009  (0) 2009.02.23
백살까지 자전거 타고 싶냐? Do you want to ride to100?  (0) 2009.02.08
서울 관광  (0) 2008.12.24
칼국수 라이딩  (0) 2008.12.13
영랑호에서 미시령까지 - 힐클라임은 중독인가  (0) 2008.12.12
산즐러 가는 길  (0) 2008.12.05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attle 은 우리의 제2의 고향이다. 

 

1960년 코니와 나는 Univ. of Wash. 대학원에 다닐 때 만났고 열애에 빠졌고 그곳에서 결혼을 했고 또 첫 아이도 나았다.

 

그래서 시애틀을 떠난 뒤 근 30년이 되던 1997년 시애틀을   다시 찾았을 땐 마치 고향에 돌아 온 듯한 느낌이었다.   변한것도 많았지만 예 모습 그대로 인것도 많았다.   그 중의 하나가 Whidbey 섬과 육지 사이의 여울인 Deception Pass였다.  물은 섬과 육지 사이의 협곡을 세차게 흐르고 있었다.

 

참으로 공교롭게도 우리가 최근에 들여 놓은실내 자전거 훈련기인 CompuTrainer의 본사가 시애틀에 있다.   

 

그래서 그런지 CompuTrainer 와 함께 온 Course 파일엔 Seattle 근교의 코스가 많이 있다.  낮익은 이름들이 눈에 띈다.

 

Whidbey Island는 시애틀 서북쪽이 있는 길쭉한 섬이지만 북쪽으로 Deception Pass 라는 여울에 연육교가 있어 남쪽 끝 페리 터미널에서 페리로 건너 가지 않고도 섬에 들어 갈 수 있다. 

 

오늘 우린 그 코스를 달려 봤다.  오르막 내리막이 장난이 아니어서 초입만 조금 달렸다.   10%가 넘는 오르막이 있는가 하면  9%가 넘는 경사의 내리막도 있다.  

 

초여름의 연록색 경치를 감상하며 잘 뚤린 도로를 우리 둘만 호젓하게 달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Whidbey 섬 입구는 협곡으로 끊긴듯

격류가 여울져 흐른다.

Whidbey 섬은 이 협곡사이에 연육교가 있어 연육도가 되었다.  

1998년 30만에 다시 찾아 시애틀에 갔을 때 찍은 사진.

그때 처음으로 디지털 카메라(Olympus)를 2000불 넘게 주고 사서 찍었던 사진이다.

그것도 어느덧 10년전 일이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Whidbey Island  의 해변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mpuTrainer에는 두 종류의 코스 파일이 있다

하나는 확장자가 3dc 이고 또 다른 파일은 확장자가

crs 인 파일이다. crs 파일은 Text 파일로 메모장과 같은

문서편집기로 열어 볼 수 있다.

고도정보 (물매(경사))정보만 있고 2차원 정보는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스 파일을 CompuTrainer 3D 프로그램에서 불러 오면 이렇게  

코스가 3차원으로 생성된다. 

코스정보엔 고도 정보만 있기 때문에 평면상의 길 모양은 임의적이다.

실제 길과는 아무 관계가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젤란 지도에 나온 Whidbey 섬의 길

컴퓨트레이너의 길모양은 실제 길 모양을 많이 닮았다.

고도만 실제 고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니와 보리스의 자전거 여행

비오는 날 우린 Whidbey Island 를 옛추억을 회상하며 달렸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하루 종일 인터넷 숍핑을 하다 시간을 보냈다.

 

지난 겨울 자선 바자에서 사 놓았던 제주도 샤인빌 숙박권 사용기간이 다가왔기에 기한안에 여행을 떠나려고 숙박지 쇼핑을 한 것이다.

 

호텔이나 펜션의 숙박료가 여행사마다 제 각각이다.   그래서 여기 저기를 쏴 다니며 쇼핑을 한 것이다. 

 

여행을 잘 다니는 우리의 숙박지 쇼핑은 내 몫이다.   그냥 적당히 아무 여행사에서 숙박지를 예약하고 선불까지 하고 난 다음 다른 여행사 사이트에서 더 싼 값으로 내 놓은 같은 상품을  마주치게 되면 아직도 배가 아프다.   그래서 오늘은 작정을 하고 쇼핑을 했다.

 

그런데 그 기간이 수학여행기간인지 우리가 원했던 리조트나 호텔이 원하는 날자에 방이 나지 않는다.  그러다 보니 그 근방의 가까운 리조트를 찾고 다시 예약가능 여부를 확인해 달라 요청하고 하다 보니 하루가 다 갔다.  

 

휴대폰 통화기록을 보니 여행사와의 통화가 모두 21번이 된다.  이렇게 전화를 많이 써 본 일도 흔하지 않다.

 

결국은 계획했던 곳에서 숙박을 못하고 적당히 수정을 해서 예약을 하고 계약금까지 미리 보냈다.

 

6월 9일 탐라입국해서  6월 19일 출국한다.

 

다인 리조트에서 5 박  우도 로그하우스 스위트룸에서 2박  샤인빌에서 2박 제주서울관광호텔에서 마지막밤을 자고 카페리로 돌아 온다.    

 

우리의 마흔 일곱번째 기념일이 6월16일인데 올해는 제주도에서 보내게 된 것이다. 

 

 

 

********** 2006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산근처에서 묵은 어느 펜션에서

2006년 9월 25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산 근방의 어느 식당에 남긴 우리의 자취

2006년 9월 26일

 

 

********** 2007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재 예술원에서

2007년 5월 28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부암 근처 어느 해안가에서

2007년 5월 28일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오는날 보리스와 코니의 자전거 경주 - CompuTrainer 3D Ver. 3

 

작년 겨울 미국 여행길에 오르기전에산즐러에서 CompuTrainer 를 봤다.   

 

비오는날이나 바람 부는날 또는 추운 겨울 자전거를 탈 수 없을 때 CompuTrainer 를 설치하여 운동부족을 메꿔 줄 수 있다면 참으로 좋겠다고 생각했다. 

 

마침 Hopper 두대가 집에 있으니 그것들을 컴퓨트레이너에 설치하면 리컴번트의 장점을 모두 이용할 수 있어 안성맞춤이라 생각했다. 

 

귀국후 다리가 낫지 않아 모든 일을 미루어 오다가 지난 어버이날 우리는 우리스스로에게 하는 선물로 안마의자와 함께 CompuTrainer를 들여 오기로 했다. 

 

지난  16일 설치가 완료되었다.  산즐러에서 트레이너 방의 디자인까지 모두 해 줬다.  

 

오늘같이 비가 오는 날  컴퓨트레이너를 타면 모자라는 운동을 보충해 줄 수 있다. 

 

또 나처럼 다리 재활훈련을 하는데 십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퍼 두대를 CompuTrainer 용으로 쓰기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전거 앞에 50인치 벽거리 TV 를 설치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옆면 벽의 벽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뒷장농의 벽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면 벽화

선풍기는 자전거가 달릴 때 땀도 식혀 주고 가르는 바람을 시늉내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컴퓨트레이너를 시작하면 CD 드라이브의 음악이 자동으로 연주된다.

마침 CD 엔 Paul Anka의 Diana 가 들어 있어 음악에 맞춰 춤추는 코니언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트레이너의 초기 화면

자전거 앞에 달린 패널의 Start 단추를 를 누르면 경주가 시작된다.

 

 

 

비오는 날 방안에서 우리는 짧은 자전거 경주를 했다.

 

 

기술적인 이야기는 나중에 하겠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2007/11/15)스포츠서울닷컴 sportsseoul.com    신문에 난 기산데 우리 사진이 나왔네요.    지난 차없는 날  자전거행열 선두에서 마포대교를 건널 때 찍힌 사진 같습니다. 

 

 

 

[생활체육]  '자전거도 누워서 탄다' 리컴번트바이크 인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기 저 희한한 물건이 무엇인고? 누워서 타는 자전거 리컴번트 바이크가 출현하면 사람들의 시선이 일시에 모인다. 자전거는 앉아서 탄다는 상식을 뒤집기 때문이다.

외형뿐 아니라 일반 자전거보다 편안하게 탈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리컴번트 바이크를 즐기는 동호인들이 점차 늘고 있다. 리컴번트 바이크 동호회 ‘벤트라이더’에 의하면 전국적으로 이 자전거를 즐기는 동호인의 숫자가 벌써 2000여명을 훌쩍 넘었다. 이처럼 사람들이 리컴번트 바이크에 열광하는 이유는 뭘까?

◇편하게! 빠르게!

앉아서 타는 일반 자전거는 오랜 시간 타면 엉덩이며 손목이 시큰거린다. 엉덩이와 손목이 몸무게를 지탱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리컴번트 바이크는 누워서 타기 때문에 체중이 골고루 분산돼 아무리 오랜 시간 자전거를 타도 힘들지 않다. 또 일반 자전거에 비해 공기 저항을 덜받으며 달릴 수 있어 스피드를 내기에도 적당하다. 동호인들은 힘을 덜 들이고 편안하게 타면서 빠른 속도감을 맛볼 수 있다는 점이 리컴번트 바이크의 매력이라고 입을 모은다.

리컴번트 바이크를 한번 접한 사람들은 누구나 예찬론자가 된다. 5년째 리컴번트 바이크를 타고 있는 리컴번트 바이크 동호회 ‘벤트라이더’(cafe.daum.net/bikee)의 백현규(42) 회장은 “갑자기 살이 쪄서 일반 자전거를 타지 못해 리컴번트 바이크를 타기 시작했는데 이 자전거를 타기 시작한지 3개월만에 15㎏이 빠졌다”며 “힘들지 않기 때문에 운동한다는 느낌없이 편안하게 오래 탈 수 있는게 가장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백 회장은 “일반 자전거가 트럭이라면 리컴번트 바이크는 승용차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7년째 리컴번트 바이크를 타온 임승일(36)씨는 “리컴번트 바이크를 타면 마음에 여유가 생긴다. 천천히 차분하게 탈 수 있다는 것이 매력이다”라고 말했다.

◇초보도 손쉽게 OK!

초보자가 일반 자전거로 하루 100㎞ 정도 라이딩하려면 보통 6개월 정도는 연습해야 한다. 그러나 리컴번트 바이크는 초보자도 바로 장거리 주행을 할 수 있다. 그날 배운뒤 바로 타도 하루 100㎞ 정도 가뿐하게 달릴 수 있다. 그렇다면 처음 배우기는 어렵지 않을까? 경험자들에 의하면 처음 누워서 중심을 잡는 게 힘들다. 흔히 일반 자전거를 탈 때처럼 페달을 밟으면 넘어지기 쉽다. 상체의 힘을 빼고 다리와 복부의 힘 만으로 달려야 한다. 그러나 일반 자전거를 탈 줄 아는 사람은 1시간 정도면 배울 수 있다.

전국에서 활동하는 리컴번트 바이크 동호인은 2000여명 정도. 이중 800여명이 동호회 ‘벤트라이더’에서 활동하고 있다. 벤트라이더는 매주 일요일마다 서울 잠실 선착장 앞에 모여서 함께 자전거를 탄다. 전국 모임도 일년에 두 차례 갖는다. 집결 장소는 주로 대전이다. 대전에서 모여 대전 주변을 함께 라이딩하며 친목을 도모한다.

리컴번트 바이크는 바퀴의 종류에 따라 크게 3종류로 나뉜다. 먼저 33~45인치의 짧은 휠베이스를 가지고 있는 ‘쇼트 휠베이스’는 앞바퀴보다 뒷바퀴가 크다. 앞바퀴가 작으므로 자세가 낮아져 바람의 저항을 덜 받고 빨리 달릴 수 있는 것이 장점. ‘콤팩트 휠베이스’는 휠베이스가 49~64인치로 일반 자전거와 비슷하다. 리컴번트 자전거 중에서 안장 위치가 가장 높기 때문에 시야 확보가 쉽다는 장점이 있다. 휠베이스가 65~71인치인 ‘롱 휠베이스’는 바퀴가 큰 만큼 중심잡기가 쉽고 승차감이 부드러운 장점이 있다. 보통 리컴번트 바이크의 가격대는 100만원부터 1000만원까지로 선택의 폭이 넓다.

편안하게 누워서 타는 자전거 리컴번트 바이크가 장거리 주행이나 스피드를 즐기려는 자전거 마니아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2007/11/14 11:43 입력 : 2007/11/14 12:20 수정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