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2016년 물리학 노벨상

달력

82020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오늘 2016년 물리학 노벨상 수상자가 발표되었다.    언젠가 탈 것이라고 기대가 되었던 사람들이 타게 되었다.    

 

J. Michael Kosterlitz Brown 대 교수는 내가 1995-1996년 Brown 대에 방문교수로 갔었을 때 내 host 였었다.  마침 그 교수의 옆방에 빈 연구실이 있어 그방을 1년 빌려 썼었다.   담배를 피우는 그 친구는 물리학과건물이 금연건물이라 낮에는 아래층 현관 밖에 나가 담배를 피우다 퇴근시간이 넘어 건물이 비게 되면 연구실에서 담배를 피는 것 같았다.  그 연기가 문밖으로 새어 나와 내 방에까지 들어 오곤 했었다.

 

2011 년 동부여행 갔을 때 그 현관까지 갔었는데 건물안에는 들어 가진 않았다.

 

 

 

 

현관 2층 왼쪽이 Kosterlitz 교수방이고 왼쪽이 내가 1년 동안 썼던 연구실이다.

2011년

http://boris-satsol.tistory.com/786

 

 

 

이 번 노벨상의 업적인 기이한 구조의 물질 연구는 그 후에도 여러 물질 모형에도 적용되었는데 나도 내가 개발한 몬테칼로 기법을 써서 이런 물질의 연구를 했었다.   

 

1995-1996 Brown 대 방문시 그 친구와 공동연구해서 발표했던 논문의 초록이 인터넷을 검색해 보니 나온다.

 

 

1995-1996 년 Brown 대 방문 교수로 갔을 때 내 Host 였던 Kosterlitz 교수와 공동연구한 연구논문

논문의 제1저자 이수열군은 당시 내 박사과정 학생으로 Brown 대학에 여름과 겨울 두번 단기 방문해서 Kosterlitz 교수와 함께 연구했었다.

 

 

내 모교인 UW 의 Thousles 교수와 함께 낸 KT(Kosterlitz Thouless) 상전이 연구는 워낙 유명세를 탄 연구라  언젠가는 노벨상을  탈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오히려 늦은 감이 있다. 

 

KT 상전이는 이 두 사람이 70년대에 이룩한 업적이지만 이 연구에 선행하는 소련 물리학자 Vadim L'vovich Berezinskii 의 연구가 있었던 것이 뒤 늦게 밝혀 졌다. 

 

안타갑께도 Vadim L'vovich Berezinskii 교수는 1980년에 타계해서 이 번 노벨상수상자에 합류하지 못했다.  노벨상은 죽은 사람에게는 주지 않는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10.05 14:46

    올해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 중 한분이 선생님과 인연이 있으셨던 분이군요. 반가우셨겠습니다.
    얼른 우리나라에서도 수상자가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2.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10.06 10:38 신고

    노벨상은 업적도 업적이지만 운이 좋아야 합니다. 몇년전 컬럼비아 대학에 있는 제자교수가 반드시 끼어야 할 업적에 노벨 위원회의 실수로 빠졌던 일이 있습니다. 노벨위원회도 그 실수를 인정했지만 시상이 끝난 다음이라 아쉽게 된 일이 있습니다.

  3. 더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10.18 10:51

    오호~~ 왠지 우리나라도 노벨상에 가까이 간것 같아서 반갑습니다^^
    수년전 캠브리지에서 일할때, 그 조그만 도시에서 노벨상 수상자가 60명이나 나오고, 십수명이 아직 거주하고 있다는 이야기 지방 TV에서 보면서, 노벨상 수상 할아버지가 이웃집 할아버지라는 사실이 그 곳 아이들에게 너무 좋은 영향을 주는 듯했습니다^^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6.10.18 15:23 신고

      가까이 있긴 합니다만 워낙 경쟁이 심하니깐요. 1900 년초엔 물리학자도 많지 않았고 현대물리학이 건설되던 때라 웬만한 업적이면 새로운 의미있는 연구결과였는데 요즘은 물리학자의 수도 많을 뿐 아니라 연구분야도 너무 다양하게 갈리져 있어 같은 물리학자라도 그 분야 전공자가 아니면 다른 분야에 대해서는 잘 모릅니다. 그러니 노벨위원회의 수상자 선정도 그만큼 어려움이 있을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