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Gymbal 을 기다리며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Gymbal을 기다리며

 

내가 짐벌을 처음 산 것은 2년 전이다. 

 

**************  2년 전 글 중에서  "휴대폰 카메라 액세서리 - Zhuyun Smooth Q와 JOBY GripTight Kit " *****************

그런데  제일 처음 찾은 것은 Zhiyun(智雲->云) Smooth Q라는 Gimbal Stabilizer 였다.

 

이건 딱 원하는 것은 아니었다.   동영상을 찍을 때 흔들림을 3-axis Gimbal stabilizer로 막아 주는 그런 장치였다.  물론 스틸 사진도 찍을 수 있지만 동영상을 찍을 때 쓸모가 있는 것이다.

 

미국 Amazon에서 팔고 있어 급구했는데 한국 G마켓에서도 살 수 있는 물건이었다.  배송비도 급송으로 주문했더니 송료가 만만치 않게 들었다.

 

2년전에 샀던 짐벌

 


출처: https://boris-satsol.tistory.com/1571?category=380862 [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사고 나니 딱히 내가 원하던 물건이 아니라 그냥 쓰지 않고 가지고 있었다.   한 동안 쓰지 않으니 결국 버렸던지 사라졌다.

 

이 번에 구입한 짐벌은 내  삼성 기어 360 카메라용으로 개조해서 쓸까 하고 비교적 저렴한 제품 하나를 고른 것이다.   그래서 그 목적을 위해서 여러 가지 부품들을 구입했다.   

 

그 이야기는  360 카메라를 위한 짐벌 만들기에 썼다.  

 

거의 모든 곁다리 부품들은 주인공인 짐벌 "Hohem iSteady multi"라는 제품과 비슷한 시기에 주문했다.  모든 부품은 금주 화요일부터 시작해서 지난 목요일에 모두 수령했다.   그런데 막상 주인공인 짐벌은 감감무소식이다.  거의 비슷한 시기에 jkf 공항을 떠났다는데 감감무소식이다. 

 

심지어 나중에 국내에서 산 소니 카메라도 어제 받았다.

 

오늘에서야 인천에 닿아 통관 수속 중이라고 나온다.    하필이면 크리스마스 쇼핑 시기와 맞물려 배송이 더 늦어질 것 같다.        

 

부품 중에서도 삼성 기어 360 2017년형(SM-R210)은 리퍼브(Refurbished) 제품인데 겉보기는 멀쩡했는데 한가지가 오작동한다.   갤럭시폰과 패어링이 안된다.   어제 삼성서비스센터에 가서 해결했다.     삼성제품을 외국에서 "리펍"으로 사서 달고 온 오작동을 서울의 삼성 서비스 센터에서 해결한 셈이다.   다행이다.   

 

 

삼각대 연장 알미늄 봉 71g

 

 

무게는 새로 산 긴 카메라와 두개의 봉을 이어 늘린 것까지 붙여 203g 으로 짐벌의 허용 무게 400g 에 훨씬 못 미친다.

 

헬맷에 달아 봤다.  길이는 늘어났지만 무게는불과 70g 밖에 늘지 않았다.

 

 

헬맷에는 테스트용으로 360도 동영상을 시험 삼아 찍기 위해 달아 봤지만 이 카메라 길이 연장은 현재 인천에 묶여 있는 짐벌에 달 수 있나 여부가 가장 중요한 사항이다.     

 

두 가지 문제점이 있다.   

 

첫 번 째는 무게는 허용 한도 범위이지만  무게 중심이 높아져서 회전축에 대해서는 보통의 카메라 무게 중심보다는 3 배 이상 높아졌다.   따라서 회전축에 대한 토크(torque)가 3배 이상이 늘었다고 봐야 한다.   이것은 카메라가 수직방향에서 많이 벗어나면 감당할 수 있을지 모른다.   

 

두 번째는 카메라의 연장 봉이 뒷 후방의 회전 모터 뭉치와 걸리지(간섭) 않을지 모른다.  무게가 소니 카메라보다 가볍기 때문에 카메라 위치가 안쪽으로 더 들어가야  하므로 간섭을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   

 

빨리 시험해 봐야겠는데 궁금해서 못 견디겠다.

 

 

새로 산 리퍼브 한 카메라로 테스트해 본 것

360도로  보이지 않으며 youtube app으로 보시면 됩니다. 

https://youtu.be/XQkPkjoODy4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rupr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12.22 12:23

    더 멋진 360 영상을 볼 수 있겠네요. 기대됩니다 :)
    날이 쌀쌀해지는데 코니님 보리스님 감기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연말 마무리 잘하시고, 새해에는 더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 _ _)

  2. 백정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12.23 00:07

    와~ 정말 눈이 뺑글뺑글 .... 어디가 하늘이고 어디가 땅인지
    사모님께 허락 받으신거죠 ?? ㅋ ㅋ

  3. 김심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0.01.15 16:55

    안녕하세요. 지나가는 사람입니다.

    저도 여행지에서 사진을 찍으면 보이는대로 담을 수 없는것이 항상 아쉽고 늘 불만이었는데
    360카메라를 생각해내고는 얼마전에 기어360 2015 리퍼제품을 구입했고,
    저도 페이유 G360 짐벌을 주문했으나 품귀현상으로 제품을 구할 수 없어 취소했습니다.
    조만간 해외여행을 앞두고 있어서 그 전에 적당한 360 시야확보가 가능한 짐벌을 구할 수 있을지 걱정하면서 검색하다가 여기까지 흘러들어왔습니다.

    정 안되면 중고나라에서라도 구해보긴 하겠지만, 굉장히 좋은 아이디어에 멈칫해서 한참을 봤습니다.
    혹시 실험 결과가 어떻게 됐는지 말씀좀 나눠주실 수 있으실까요?
    저는 지윤 크레인M2 와 연장봉을 이용할 생각인데 이 짐벌은 허용중량이 700g 입니다.
    가능성이라도 보이면 한번 질러보렵니다. ㅎㅎ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20.01.15 17:06 신고

      물건이 오기전에 안될 것이란 결론을 얻었읍니다. 실제로 해 보니 예상되로 였습니다. 무게 중심이 일정높이 이상 올라가면 안정평형이 불안정 평형으로 바뀌어 아래쪽으로 엎어집니다. 360도 구면 시야를 확보할만큼 높일 수 없읍니다. 연장봉 없이만 짐발을 쓸 수 있습니다.

  4. ㅇ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0.02.23 01:40

    기어360이 방열은 괜찮은데 움직이면서 사용하기에는 상당히 무리인것같습니다. 저는 기어360까지만 사용했고 작년에 나온 인스타 one x 제품 동영상을 본적있는데 상당히 손떨림 방지가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