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강남 한가운데의 봄꽃

달력

102020  이전 다음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강남 한가운데의 봄꽃

 

우리 집 옥상에서 남쪽으로 빤히 보이는 길은 단대 부고에 올라가는 길이다. 

 

80년 초에 우리가 처음 집을 짓고 살 때에는 이 일대는 매봉산의 한 자락이었고 단대부고와 대치 롯데 캐슬 아파트 자리는 매봉산 자락의 능선이었다.   매봉산은 선릉로에 의해 두 동강이 났지만 그래도 그 자락에는 소나무나 진달래 따위가 있는 작은 동산이었다.     

 

지금 살고 있는 곳에  단독주택을 짓고 살 때  처음으로 개 한 마리를 키웠다.   동물병원에서 엉터리일 것이라 추측되지만 혈통증명서(pedigree certificate)까지 달린 진돗개 강아지를  분양받아  왔다.  매봉산 자락 앞동산은 이 진돗개를 데리고 산책하기 좋은 곳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그 길은 가파른 언덕으로 단대부고 정문에서 정점을 찍고 그 아래로는 내리막길이다.   단대부고 정문까지는 차도가 있지만 그 너머는 차가 진입할 수 없게 되어 있다.    그래서 그 너머 길에는 양쪽 인도 한가운데에 강남구에서 작은 공원을 지어 놓고 운동기구도 몇 개 갖다 놓았다.   

 

그러나 여기서 운동하는 사람은 별로 보지 못했다.  굳이 일부러 여기까지 와서 운동기구를 이용할 사람은 근방에 별로 없을 것 같고 나처럼 산책길에 나설 때 여기를 지나가게 되면 운동기구에 올라 허리 돌리기를  한 두번 한 일이 있다.  

 

그 너머 내리막길 중턱에 서쪽으로 작은 길이 나 있어 선릉로로 나가게 되어 있다.   이 길 남쪽은 대치 동부센트러빌 아파트 단지이고 북쪽은 롯데캐슬 리베 아파트의 남쪽 경계다.   그 경계 사이의 전에 매봉산 자락이던 부분이 공원화되어 있다.   공원으로 일부러 찾는 사람이 없지만 지나가다 쉬어 갈 수 있게 벤치도 몇 개 놓여 있다. 

 

이 공원길은 양재천 산책을 나갈 때면 내가 자주 이용하는 도로다.   굳이 매연 풍기고 시끄러운 차도옆 인도를 따라 걸어가기보단 훨씬 한적하고 인적이 없는 이 공원길을 이용하는 것이 기분이 좋기 때문이다.   

 

어제 일요일은  매주 하는 작은 아들 가족과  타워팰러스 단지 안에 있는 식당에서의 오찬을 위해 이 길을 따라 걸었고 점심 후엔 양재천을 산책했다.    

 

날씨가 좋았던 탓인지 양재천 산책로엔 인파로 가득했다.   한 달 가까이 계속되는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지쳤던 모양인지 여느 봄날이나 마찬가지로 산책로는 분볐다.   

 

 

옥상에서 빤히 보이는 단대부고 올라가는 길  그 너머에 보이는 산 능선은 대모산이다. 

    

 

롯데캐슬 아파트 옆의 인도 왼쪽에는 운동기구가 몇 개 설치된 공원 아파트 단지의 벚꽃이 만발하였다. 

 

롯데 캐슬 아파트 남쪽으로 난 공원길에서 손자가 벚꽃잎 하나를  주워 들고 와서 사진을 찍어 달라고 내 민다. 

 

 

그래서 접사 사진 하나를 찍어 주었다.

 

 

공원 길 옆의 공원 풍경  서쪽을 향해

 

공원길을 동쪽으로 바라 보다.  80년대에는 이 지역은 모두 매봉산의 자락의 동산이었다.  그래서 선릉로도 이 근방에서는 언덕이 꽤 가파르게 내 있다.

 

 

선릉로로 나오면 매봉산 능선을 넘는 차도와 타워 팰러스 아파트 단지가 전개된다.  예저기 벚꽃이 만개했다.

 

타워패러스 상가 길가에 핀 백목련

 

양재천 뚝방 산책로

 

벚꽃이 만개한 양재천 산책로엔 인파가 넘쳤다.

 

만개한 벚꽃

 

뚝가에 조성한 튜립 단지

 

우리집 옥상 정원에도 이 꽃(?)이 폈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문장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0.03.31 15:28

    제비꽃 종류인 종지나물이군요...^^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20.03.31 17:20 신고

      감사합니다. 그러잖아도 뭔가 궁금했었습니다. 옥상 정원에 심지 않은 꽃이 펴서 날아 온 잡초가 피운 꽃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이름이 있는 꽃이네요. 번식력이 좋은 잡초라고 무시하는 게 조금 미안하네요.

  2. 엘리엇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0.03.31 21:22

    마지막 사진의 꽃은, 그저 제비꽃인줄로만 알았는데, 본래 이름이 따로 있었군요. ^^; 두어달째 꼼짝없이 집/회사/집/회사인 와중에도, 근처 목련, 벚나무며 개나리들이 한창이라, 봄꽃 구경은 할 수 있어 다행이라 생각 중 입니다. ^^ 코로나 때문에 좀 답답하긴 하지만, 코니님과 건강한 봄 맞으시기를 바랄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