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액션 캠 "유프로"

달력

62021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액션 캠 "유프로"

 

항상 액션캠에 관심이 있었다.  대단한 액션을 찍을 것도 아니지만 가젯에 관심이 많은 나는 언젠가는 살 생각을 하고 있었다.    

 

야외 활동을 할 계절이 왔기에 자전거 블랙박스 말고 자전거 헬맷에 달 카메라를 생각하고 있었다.   그런데 전에 꽤 돈 들여 샀던 삼성 기어 360은 더 이상 삼성이 지원하지 않기로 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삼성 기어 VR 중단

 

이 제품은 내가 삼성 갤럭시 S7 Edge를 살 때 함께 샀던 제품이다. 

 

삼성이 최근에 내어 놓은 어른(13금)들 장난감 가상현실 기어

 


출처: https://boris-satsol.tistory.com/1425 [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Oculus Store 에 가면 Land's End 같은 앱을 판다. 원래 4 파운드 정도인데 결제카드를 한국것을 넣으면 한화로 나오는 것 같다. 만원 받는다.

 

 

그리고 이 VR 기어에서 볼 수 있는 삼성 기어360 카메라를 2 개를 샀다. 16년 형 SM-C200과 17년형 SM-R210이다.  물론 이 카메라들은 작동하고 또 360 도 파노라마 동영상을 찍으면  youtube에 업로드할 수도 있다.  한 2년 시도하지 않았기 때문에 아직도 가능한지는 알 수 없다.

 

이젠 이 가젯의 쓸모가 없어졌기 때문에 기어360 카메라의 흥미도 많이 가셨다.   그래서 늘 언젠가 가지고 놀고 싶던 액션캠 하나를 샀다.

 

액션캠 하면 "GoPro"다.   그런데 이 캠 값은 만만찮다.   최신형은 4, 50 만원 투자해야 하나 살 수 있다.   그런데  이런 이름 있는 제품의 값은 실질적인 효용성뿐 아니라 "브랜드 네임"값이 상당히 차지한다.

 

그럴 때 대신하는 것이 중국제 짝퉁이다.  거의 "고프로" 비슷한 모양으로 그 기능도 거의 다 넣되 약간의  저사양을 퀄리티로 짝퉁을 만든 중국제가 판을 친다. 

 

초심자에게는 알맞는 제품이다.   얼마 쓰다 흥미를 잃을 수도 있고 계속 쓸 모가 있으면 그때 "GoPro" 진품을 하나 사도 큰 손해는 없을 것 같아 어제 하나 구입했다.

 

 

유프로 프레미엄 4K

 

이름도 고프로 대신 그럴싸한 유프로라고 지었고 프레미엄 제품 출시 기념이라고 액세서리 여러 개를 더 넣어 팔고 있기에 하나 샀다. 

 

고화질 동영상을 찍을 수 있고 액세서리를 쓰면 다양한 방법으로 캠을 쓸 수 있다. 

 

또 XDVPro 라는 앱을 깔면 휴대폰에서도 이 캠을 조작할 수 있다.

 

이 액션캠을 휴대폰으로 조작할 수 있는 앱 Android 나 iOS 앱 둘 다 있다.

 

이 앱을 통해서 유프로를 핸드폰에서 조절한다.   핸드폰과 연결하려면 유프로 오른쪽에 있는  상향버튼을 길게 누르면 와이파이로 연결이 된다.  

사용 설명서는 인터넷에 없기에 내가 종이 판플랫을 뜯어서 스캔했다.

 

사용설명서 표지

 

유프로액션캠.pdf
1.52MB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