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단상/잡문

양력 섣달 그믐

섣달그믐은 음력설 전날을 일컫는다.   그럼 양력 섣달그믐은 뭐라 부르나?     신년 전야?    이건 서양사람이 New Year's Eve라는 말의 번역어다.   우리는 양력을 받아들였지만 축일은 음력을 그대로 쓴다.

 

설날,  추석, 대보름 등 모두 음력이다.    박정희 시절 음력 퇴치 운동을 벌여 거의 양력이 정착해 가던 중 박정희 정권이 끝나면서 다시 보수세력 위주로 음력이 되살아 났다.   음력이 우리 고유 전통 축일이니 하면서 부추겼지만 음력은 중국의 달력이었다.     그것을 빌려 쓰면서 우리 전통 축일을 만들었을 뿐이다.

 

세계에서는 다 음력설을 Chinese New Year로 부른다.  중국에서는 춘절이라 하여 긴 축일을 보낸다.  

 

몇 년 전 말 해(갑오년) 춘절을 Las Vegas에서 보낸 일이 있다.    그때 Las Vegas는 도박을 좋아하는 중국 관광객을 위해 카지노 호텔마다  엄청난 춘절 치장을 한 것을 봤다.   

 

 

갑오년 말의 해를 맞는 춘절에 맞춰 말을 세워 놨다.

 

출처: https://boris-satsol.tistory.com/1107?category=446621 [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내년은 호랑이 해니 Las Vegas의 장식은 호랑이 일색일 것이다.    그래서 들아가 보았다.

 

Las Vegas Bellagio 카지노의 가든 데코, 임인년 중국 춘절을 맞아 호랑이를 크게 만들어 치장했다.미중 갈등이 심한데 중국사람들이 얼마나 가려나?

 

연말 분위기는 그래도 양력이다.   코로나가 없었다면 나도 몇 번 물리학부의 송년회,  자연대 명예교수 망년회,   서울대 모임 등 몇 군데에 나들이했을 것이다.   

 

양력 섣달 그믐날에 뭔가  몇 줄식 글을 남겼다.

 

그래서 올해 그믐날에도 이 해의 마무리를 몇 줄 남기려고 이 블로그 글쓰기를 열었다.  

 

그래도 올해 이벤트가 있었다면 코로나 뜸할 때 백신 두 대를 맞은 것을 믿고 다이아몬드 결혼기념일을 축하한다고 속초 여행을 갔다 온 것이라 할 수 있겠다. 

 

******************

 

낙산사 관광을 끝내고 전날 택시기사가 가르쳐 준 속초 먹거리 단지 해물 찜질방이란 식당엘 갔다.

 

금강석 결혼 기념일 축하 건배, 60년 잘 살았네!


출처: https://boris-satsol.tistory.com/1956?category=332750 [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그리고는 거의 집에 갇혀 살았다.

 

오늘 올해 마지막 TBS의 코로나 썰전 프로를 봤다.   내년 3월 1일 설대우 교수가 코로나 종식(일상으로 회복)을 예견했다.         그 시나리오는 전에 내가 썼던 

 

오미크론은 올해 크리스마스 선물 될 수 있을까?

 

과 같은 내용이다.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되면서 그 병원성은 중증이나 사망자까지 내지 않을 만큼 약해서 노령이나 기저질환이 없다면 치료제로 극복할 수 있을 만한 약한 유행병으로 바뀌는 것이다.  

 

그렇다면 그땐 완전한 일상으로 돌오 올 수 있다는 것이다.     꿈은 꾸어야 이루어진다. 

 

이 블로그를 읽어 주시는 여러분에게 새해에 만복이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일상, 단상 > 잡문'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2 년 봄  (1) 2022.02.28
섣달 그믐 (음력)  (2) 2022.01.31
달걀과 파, 멸치와 콩  (0) 2022.01.10
양력 섣달 그믐  (6) 2021.12.31
우리가 과연 선진국인가?  (0) 2021.12.26
서울의 첫 눈 2021년 12월 18일  (0) 2021.12.18
가을 꽃샘추위  (0) 2021.1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