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모나드노크(Monadnock)산 등반기

달력

62021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모나드노크(Monadnock)산 등반기

 

1995년 Brown 대학에 1년 와 있을 때 한 번 올라 가 본 Monadnock 산을 16년만에 다시 올랐다.   1995년은 내가 환갑을 맞던 해였다.  그 땐 관악산도 펄 펄 날라 다녔다.   Monadnock 산도  높이는 965 미터이지만 고도 상승은 서울대학에서 관악산오르기 보다 한 100 에서 150 미터 더 되는 높이다. 

 

몇년전에 성판악에서 백록담에도 올라갔는데 그 보단 반 밖에 되지 않는 높인데..... 

 

다만 한가지 걱정이 되는 것은 신발이었다.     Half Clips 를 단 자전거페달에 맞는 신을 신고 가다 보니 MBT 구두였고  그 구두를 하이킹을 한다는 것은 핸디캡이 아닐 수 없었다. 

 

코니도 다른 신발이긴 했어도 등산용은 이니었기 때문에 정상까지 오르는데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그러나 포기하지 않게 정상에 올랐고 무사히 주차장끼지 귀환했다.

 

 등산이건 자전거이건 무엇이던 간에 해 냈다는 성취감이 고통과 어려움을 이겨내는 원동력이 되는 것 같다. 

 

주말이긴 했어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오르는 산 답게 엄청 많은 인파가 산을 오르고 있었다.   그런데 유독 우리말 소리가 여기 저기서 들리기에 물어 보니 보스톤 한인산악회에서 여러 팀으로 왔다는 것이다.  아닌게 아니라 주차장에 피크닉용 준비물로 김치가 두 항아리(병)가 나와 있었다.

 

옛날 31 독립선언문에 우리 자신을 약소민족이라 불렀지만 이젠 우리나라가 경제 규모로나 우리말을 쓰는 인구로 보나 결코 약소라 부르기엔 무리가 있을 것 같다.

 

산은 아직은 단풍이 들지 않았지만 나름 좋은 등산길이었다.

 

 


 

 

등산객이 너무 많아 포장된 주차장은 만차였고 여기 저기에 마련한 임시 주장장을 열어

등산객을 맞고 있었다.

 

 

 

 초입은 작은 바위길이 었다.

나무잎새는 여전히 푸르렀다.

 

 

 


 바위로 된 등산로

 

 

 

 

 중턱은 왔을려나?

 

 

 

산에서 나무가 벗겨지기 시작하는 지점 

 

 

 

 한 7부 고도에서 부터는 시원한 전망을 제공한다.

 

 

 

 정상에 거의 다 올라 온 것 같다.

 

 

 

마침내 정상 표지판위에 올라 섰다.

 

 

 

 

 한 중년 미국인에게 부탁해서 인증셧

 

  

 


 

사방 50 마일 근방에 이 보다 높은 산이 없어 탁 트인 전망은 보여 준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10.12 09:32

    관광지 방문 위주의 타국 여행보다, 낯선 곳에서의 하이킹, 라이딩 그리고 테니스 등의 운동이 정말 여행의 청량감을 더해주는 것 같습니다. 산정상에서의 동영상은 하루를 시작하는 저에게 정말 청량한 마음을 갖게 해주었습니다. ^^

  2.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1.10.12 10:35

    와, 965m 높이를 등산화도 아닌 구두를 신고 오르시다니.. 대단하십니다.
    정상에서의 탁 트인 전망이 참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