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Mossel & Gin - 암스테르담 맛집 7

달력

32021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Mossel & Gin - 암스테르담 맛집 7

 

서울에서 암스테르담 여행을 떠나기 전에 계획에서 미리 가 보았던 해물 요리집 "Mossel & Gin"  (2018/07/02 - [해외여행기/네델란드2018] - 암스테르담 맛집 - 가상여행) 을 어제 갔다. 

 

가상여행에서까지 가보기로 하고 이렇게 늦은 것은 2식만 하는 우리에겐 점심이 주 식사인데 이 집은 주중에는 저녁에만 연다.     금요일에 오후 2시,   토, 일에만 오후 1시에 연다.  그러다 보니 주말을 몇번 지냈지만 기회를 놓지고 어제는 벼르고 벼른 끝에 가 본 것이다.

 

또 다른 이유로는 여기는 우리 집(호텔)에서 가깝지만 걸어 가기엔 부담이 되고 딱히 이용할 만한 대중교통수단도 마땅치 않다. 

 

어제는 아침 나절 자주 다니는 공원길 자전거 산책을 하고 돌아 오는 길에 그 식당을 찾은 것이다.   공원 내부에 있기 때문에 대부분의 손님들은 공원에서 피크닉을 하는 기분으로 점심을 먹는 것 같았다. (주말이니까)

 

 

 

 

Mossel & Gin

우리 호텔에서는 자전거로 3 Km 미만이다.

 

 

 

토요일 점심시간이라 그런지 야외 테이블에 다 나가 앉아서

실내석은 다 비어 있었다.

우린 담배 피는 사람들이 있는 야외석은 피한다.

 

 

 

코니는 알콜 없는 칵테일 음료

난 Mango Gin Cocktail

메뉴에 보면

Infused gin met mango, lime and thai pepper Fever-tree indian tonic, mango, lime, thai pepper

타이 고추가 들어 있다.

칵테일에서 약간의 매캐한(마른 고추에서 풍기는 듯한) 고추냄새가 난다.

 

 

 

 

노란 것은 망고조각이고 타이고추를 모냥 있게

걸쳐 놨다.

GIN-ENG-OKT(1).pdf

 

하긴 요즘은 김치 칵테일도 나왔으니 말해 뭣 하랴

 

 

***************** Kimch Cocktail ******************

 

*************한국 가이드에서 ************

 

 

 

 

진 마요는 이 집의 특제품인듯

 따로 판다.

맛은 마요네즈에 토마토 캣첩을 섞은 듯

thousand island 살러드 드레싱과도 비슷한 맛

 

 

 

카운터에서는 여자 바텐더가 연신 칵테일을 만들어 내 가고 있었다.

밖에는 우리보다 먼저 손님이 많은 듯 우리 칵테일이 나오는데는 꽤 시간에 걸렸고

음식도 상당한 시간을 기다린 후에야 나왔다.

실내는 비었지만 야외석은 꽤 손님이 찼던 듯.

 

 

 

벽에 걸린 지도는 어느 지역인지 가늠이 가지 않는다.

 

 

 

자전거는 둘다 들여 오기에는 비좁을 것 같아 내 것은 밖에 보이는 곳에 접어 놔 두었다.

브롬턴은 아는 사람 아니면 펴서 타고 도망가지 못한다.

 

 

 

마침내 우리가 주문한 새우 햄버거가 나왔다.

MENU-ENG.pdf

 

 

 

빵은 먹물빵 아닌가 싶다.

곁들여 나온 것은 콜스러 (Coleslaw) 인데 이젠 세계적인 음식이지만 그 유래는 Dutch 라고 한다.

양배추를 가늘게 쓸어 식초와 마요네즈로 버므린 것

 

 

 

Shrimp burger 빵 뚜껑을 열어 보면 조리한 중새우가 통채로 들어 가 있다.

우린 제주 Vadada 에서 자주 가서 먹었던 Shrimp burger 를 상상했었는데

전혀 다른 레시피였다

Vadada 의 새우버거는 새우를 다져서 패드를 만들어 넣었는데

이 건 처음 먹어 본다.

식감은 훌륭했다.

 

 

********************** 제주도 바다다 새우 버거 *****************************

 

 

이 집 시그네쳐 메뉴인 새우버거를 먹었다.


출처: http://boris-satsol.tistory.com/1603 [지구별에서-MyLifeStory]

 

********************  17000 원 제주 바다다 새우버거  ****************************

 

 

 

한화로 하면 한 2만5천원 짜리 햄버거인데

감자튀김과 콜스러는 이 값에 포함되고

왼편 샐러드는 사이드로 시킨 신선 샐러드로 4유로 짜리

진 마요를 작은 컵에 짜서 감자를 찍어 먹었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