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노무현 서거 10주년에 - 10년 전에 썼던 글

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오늘이 노무현 대통령 10 주기란다.    노무현 대통령을 좋아했던 나는 10년전 그의 장례식을 보며 눈물 흘렸던 일을 기억해 냈다.     그 때 내 블로그(네이버 블로그)에 썼던 글이 블로그를 옮길 때 따라 오지 않았다.   그래서 여기 그 글을 옮긴다.

 

원문  참으로 슬픈 날이었다.

**************************

참으로 슬픈 날이었다.

 

아침 10 시부터 저녁 8시 가까이 될 때까지 내내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장례식 TV 중계를 보면서 눈물을 흘렸다.

 

난 원래 정치인을 싫어 한다.  그런데 노무현 대통령은 정치인 같지 않은 대통령이었다.  

 

 대학을 졸업하고 군복무를 마치고 근복을 입은채 어슬렁 댈 때 419 가 났으니 이승만시절부터 10 번이 넘게 대통령 선거에 참가했을 것이다.   그 중에서도 내가 맞춘 몇 안되는 대통령중에 한사람이 노무현 대통령이었다.  

 

내 연배에 노무현 대통령의지지자는 소수중에 소수에 속한다.  더욱이 내 주변은 하나 같이 주류들이니 당연히 나도 "반노"로 치부된다.

 

그러나 겉보기엔 주류 같이 보여도 난 비주류다.  내가 살아 온 길이 그렇고 그 삶에서 형성된 내 생각이 그렇다.   

 

전여옥 의원 같은 사람은 그가 대학을 나오지 않았기 때문 대통령이 되는데 자격미달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그런데 난 반대 생각을 갖고 있었다.  그가 대학을 다니지 않았기 때문에 더 좋아 했다.  대학을 졸업하지 않아도 대통련이 될 수 있다면 그것은 대학에 가기 어려운 소외된 계층에 얼마나 큰 희망을 주겠는가 ?

 

노대통령이 은퇴한지 얼마 안되었을 때 같은 우리학과의 은퇴한 명예교수들 모임이 있었다.   

 

혹시라도 정치나 경제 얘기가 나오면 하고 내가 먼저 선수를 쳤다.  

 

그 때 내가 한 말은 노정권이 경제를 망쳤다고 하는데 정확히 무슨 경제를 망쳤는가?  

 

그것은 당신들이 조중동에게 세뇌당한 것이다.  종합주가지수가  2000에 올려논 것은 누구의 덕인가?  

종합주기지수 2000 이 저절로 되는가?   

 

우리나라 주가가 저평가  되는 이유가 무엇인지 아는가 ?

 

그것은 1. 남부관계의 긴장이 주가를 끌어 내리고 2. 기업의 투명성 결여가 주가를 끌어 내린다.  

 

이 두가지 요인이 Korea  Discount를 불러 온다.

 

노 대통령은 이 Korea Discount를 해소시켜 준 정치를 했다.

.   

남북관계의 개선에 지대한 성과를 거뒀고 정권말기엔 정상회담까지 이룩했다.  이젠 "서울이 불바다" 가 된다는 따위 주가 떨어지는 소리는 북한이 하지 않을 만큼 관계가 좋아졌다.    최소한 노무현이 청와대 있을 동은 그랬다..  

 

또 기업이 비자금을 조성하며 일반 주주에게 돌아갈 배당금을 횡령을 하는 것은 썩은 정치 때문이다.    

 

정치가 부패하지 않으면  한나라당이 차떼기를 하지 않는다면 기업이 비자금을 조성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따라서 기업의 재무내용이 투명하게 공개될 수 있는 것이다.    

 

정치를 개혁해서 부패를 척결하면 기업의 투명성이 제고되고 따라서 주가가 상승하게 되어 있다.  비자금이 기업의 정당한 수입금으라 치부되고 Earning Power 가 올라 간다.  주기는 따라서 올라간다.  

 

노무현 대통령의 정치는 그 두가지 주가 상승요인이 되는 Korea Discount 효과를 줄이는데 큰 성과를 냈다.

 

따라서 종합주가지수를 2000 까지 올라 간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는 경제에 큰  업적을 남긴 사람이다.  

 

조중동이 이런 점을 부각시키지 않았고 쓰잘 때 없는 사소한 실정만 확대 재생산해 독지들을 세뇌시킨 결과 정권기간 내내 반노 정서를 퍼뜨려 왔다.

 

오늘 한명숙 전총리의 조사에도 종합주기지수 2000 이야기가 나왔다.   그것은 노대통령의 큰 업적이다.  

 

나는 노대통령이 하는 소탈한 어법에도 감동한다.    대통령 못해먹겠다라든가  군데가서 3년 썩는다든지 하는 어볍을 기지고 주류는 교양이 없어 하는 어법이라 공격한다.   

 

따지고 보면 그런 어법이야 말로 일반사람이 대통령은 친근한 사람이라 하는 느낌을 갖게 해 준다.  그리고 쉽게 다가 갈 수 있다고 느낄 만큼 편한함을 준다.

 

난 권위주의를 극단적으로 싫어 한다.   노무현 대통령에는 권위가 느껴지지 않는다.  조중동에겐 그것도 싫었다.  그들과 비슷한 위선적 언어를 사용하기 바랬다.

 

내가 유일하게 사랑스런 대통령이라 불러도 괜찮을 대통령이 노대통령이었다.   

 

이제 사랑스런 대통령은 갔다.  영원히 우리 곁을 떠나 갔다.   

 

이젠 노무현 대통령님하고 부를 사람은 우리 깉에 없다.

 

주여 노대통령에게 영원한 안식을 주소서     

 

5 월 29일 밤  보리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05.23 21:50

    저는 선생님과 같은 생각이지만, 선생님 연배와 계층에선 극소수에 속하시겠지요. 제 또래에서도 절반쯤은 인상을 찌푸리는 것 같습니다..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9.05.24 12:59 신고

      감사합니다. 요즘도 달라진 것이 없습니다. 한국 같은 다수 순응주의 사회에서 소수로 사는 것은 어려운 것이 사실입니다. 응원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2. sierrabir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05.24 00:47

    선배님의 글을읽고 다시한번 많은것을 생각하게 됩니다 임플란트차 고국을 방문했다가 노대통령이 돌아가셨다는 뉴스를 듣고 바로 다음날 눈물을 흘리며 KTX를 타고 달려갔던지가 벌써10년이 지났군요

  3. 수문짱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06.13 09:51

    전적으로 공감합니다. 가까이 접근해 본 대통령 중에서 가장 소탈하고 친근감이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