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2020 여름나기- 옥상 정원에서 아침 피크닉

달력

82020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2020 여름 나기- 옥상 정원에서 아침 피크닉

 

코로나가 우리의 일상을 너무 많이 바꿔 놨다. 

 

올여름 암스테르담 피서여행이 막히게 되니 우리의 일상도 많이 바뀌었다.  어제는 오랜만에 파라솔을 폈다.

 

오랜만에 파라솔을 폈다.

 

옥상 꽃밭 2016

 

이 사진을 찍은 2016년 겨울이나 이듬해(2017) 겨울(이때 리모델링을 했다)에 이 파라솔을 접어서 꽁꽁 묶어 두었다.  그리고 어제까지 풀지 않았다.

 

 

꽁꽁 묶인 파라솔.   파라솔은 몇년 이런 몰골로 지냈다.

 

 

봄이 되어도 미세먼지 때문에 옥상에 나갈 수 있는 날이 며칠 되지 않았고 미세먼지가 잦아드는 여름엔 두 달 해외에 나갔으니 묶은 채 집을 떠났다.   여름엔 태풍 때문에 꽁꽁 묶어 두고 떠나야 했고 돌아와서도 미세먼지 때문에 옥상에서 피크닉을 할 수 있는 날이 많지 않았다.  그래서 묶어 놓은 채 몇 해를 지냈다.

 

코로나로 해외 여행은 커녕 국내에서도 돌아다니기 힘든 때라 옥상에서 피크닉이라도 할 생각으로 며칠전에 파라솔을 편 것이다.

 

2016년 사진에 있는 둥군 원판 테이블은 파라솔과 함께 산 멋쟁이 돌 테이블인데 인테리어 공사할 때 아마도 이삿짐 옮기다 그랬는지 깨뜨려 놨다.    그래서 다시 그런 무거운 테이블을 구할 수도 없고 옥상에 올려 올 수도 없어 그냥 접이식 피크닉 테이블 하나를 샀다.   코스트코에서 눈에 띄어 샀지만 높이도 맞지 않고 모양도 너무 길쭉한 것이 파라솔에 맞지 않는다.   

 

오늘 아침은 오랜만에 여기서 커피타임 피크닉을 했다. 

 

덱(마루바닥)이 마르면 복사열이 대단해서 수시로 스프링클러를 틀어 바닥을 적셔 놓으면 바람이 불면 시원함까지 느낄 수 있다. 

 

물과 공기(CO2)와 해볕만 있으면 식물은 자라고 열매를 맺는다. 

 

불루베리 꽃망울 지난 4월 7일

 

 

만개한 꽃에 꿀벌이 몰려 들었다. 지난 4월 30일 

 

그리고 오늘 그 꽃자리에 불루베리가 달렸다.

 

꽃이 진 자리에 불루베리가 달렸다.  2020년 6월 11일

 

 

옥상정원에서 아침 피크닉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0.06.12 08:45

    옥상정원에 스프링쿨러 틀어놓고 파라솔 아래에서 책보시면 웬만한 피서지 못지 않을 것 같습니다.^

  2. brupr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20.06.18 17:49

    암스테르담 부럽지 않은 멋진 옥상입니다. 날이 더운데 보리스님 코니님 건강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