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마지막 임플란트가 되기를 빌며

달력

122021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어제 늘 다니는 치과에 가서 임플란트를 했다.

 

좋은 이를 타고나는 것을 오복 중의 하나라고 옛사람들이 말했다.   불행하게도 난 이 복을 타고나지 못했다.   고등학교 졸업한 지 얼마 안 되어서부터 치과에 다니기 시작했다.   그땐 충치를 치료하고 때우는 정도였지만 중년부터는 이를 뽑고 틀 이를 만들어 써야 할 지경까지 되었다.  대부분 신경 치료하고 크라운을 씌운 이들이었다.   그래다 망가지면 또 고치고 하기를 되풀이했다.  은퇴하고는 치과기술이 발달하여 임플란트라는 치료법이 개발되고 나서는  하나, 둘셋, 틀 이까지 모두 임플란트로 바꿨다.

 

지난 2주 전 정기 점검을 가기 전에 오른쪽 위의 어금니가 딱딱한 견과류 따위를 깨물면 통증이 왔다.   점검을 해 보니 그 이의 뿌리의 뼈가 삭아서 그런 것 같다며 그것과 그 옆 이 두 개(이미 신경치료까지 하고 두 개를 합쳐 크라운을 씌운 것)까지 뽑고 선제적으로 임플란트를 하는 것이 낫지 않을까 하는 소견이었다. 

 

내 수명이 어디까지인지는 몰라도 아끼다 결국 불편한 이도 못 고치고 불편하게 살다 가는 것보다는 "선제적"이라는 말이 더 끌린다.    며칠 생각하다  어제 예약을 하고 임플란트를 했다.   다른 이들처럼 3개 뽑고 두 개를 심고 브릿지로 3개의 이를 만드는 치과 시공을 결정했다.

 

위 사진의 왼쪽 세 어금니가 오른쪽 위어금니고 그 중의 안쪽 어금니가 뿌리뼈가 삭아서 못쓰게 되었다. 그 오른쪽(사진상의) 두 이 도 뿌리를 신경치료하고 크라운을 합쳐서 씌웠는데 그 두 이도 갈 때가 되었단다.   그래서 그 세 이를 뽑기로 했다.

 

 

어제 임플란트를 하고 찍은 사진이다.  3 를 빼고 두개의 임플란트 이를 심었다.  요즘은 기술이 발달해서 그런지 뼈 이식도 임플란트와 함께 한다고 한다.   모두 1시간 남짓 걸려 시술이 끝났다.   참으로 의술의 발달은 눈부시게 빠르다.

 

오른쪽 어금니 위아래, 왼쪽 어금니 아래,  위쪽 앞이 3개로 모두 11개의 임플란트 이로 채워졌는데 어제 3개를 더 하면 모두 14개의 이가 임플란트로 채워진다.   

 

내 첫 임플란트는 2013년에 했다. 

 

***********

그래서 내 임플란트는 임플란트 인공치아가 내 치주골과 잘 융합될 때까지 몇 달 기다려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5,6 개월 긴 여행을 할 수 없다.     오카리나도 한 동안 불 수 없고 술도 마시면 안 된다.   담배는 안 피우니까 걱정 없지만 (같은 원리로 빨대도 금지)

 

한 2~3 주는 자전거도 타지 말란다.   머리가 털털 거리는 운동은 안된다고 한다.     내 윗 치주골을 고요히 모시고 뼈가 잘 자라도록 조심해야 한다.  

 

 

 

이런 인공치아가 내 치주 뼈(jawbone)와 융합한다고 한다.

 

 



출처: https://boris-satsol.tistory.com/1052 [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어제 시술한 임플란트가  마지막 임플란트가 되기를 기원하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