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Symphonix Evolution 을 아시나요?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Symphonix Evolution 을 아시나요?

 

 

요즘은 여행을 준비하다 보면 짐을 싸는 것 보다 컴을 싸는 것이 더 시간이 걸린다.    컴을 싼다?

 

내 생활은 먹고 자는 일 이외에는 데스크톱 앞에 않아서 컴을 상대로 지내는 시간이 더 많기 때문에 자연 여행을 하면 이 데스크톱을 떠나는 것이 여간 아쉬운 것이 아니다. 

 

오카리나를 불 때에도 이 데스크톱앞에서 바탕화면에 깔린 악보를 열고 연습을 하고  내 연습의 결과를 확인하려면 모니터 머리에 달린 웹카메라를 켜서 연주를 녹음 녹화 해보곤 한다.   

 

이 데스크톱이 가장 근접한 노트북이 새로 산 삼성 Ativ smart PC 다.  거기엔 카메라까지 장착되어 있다.  그것도 앞뒤 양쪽으로.

 

키보드만 떼어내면 패드 또는 타블렛으로 쓸 수 있게 설계되었으니 그렇게 만들었나 보다.

 

아무튼 내 데스크톱에서 하던 일들을 그대로 옮겨서 할 수 있게 하려먼 컴을 싸야 하는 것이다.    내 Ativ 스마트 PC에 데스크톱에 가장 유사한 환경을 만들어 주는 일이다.  

 

공유하는 파일들은  대부분 요즘의 대세인 cloud 에 옮겨 놓으면 된다.    이직은 프로그램은 크라우딩이 안된다.  그래서  자주 쓰는 프로그램을 스마트 PC 에서 쓸 수 있게 해 놔야한다.     그래서 NoteWorthyComposer 도 깔아놨고  midi2Mp3도 깔았다.  그런데 후자를 깔다 보니 문제가 자주 발생한다.   midi 를 mp3 로 바꾸는 이유는 iPad 에서는 midi 가 재생이 안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편곡을 해서 악보를 만들어 연주를 시킨 미디를 mp3로 바꿔 주어야 아이패드에서 재생이 된다.

 

그러던 중 아이패드용 Symphonix Evolution 이란 app 을 발견했다.  아이패드에서 미디를 재생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찾다가 발견한 것이다.     아이패드나 아이폰에서 미디를 연주할 수 있는 프로그램은 많이 있다.  그런데 미디파일을 어떻게 아이패드나 아이폰에 가져 오나가 문제가 된다.

 

거의 모든  음악 파일을 아이폰이나  이이패드에 옮기려면 아이튠즈에 연결한 다음에 가능하다.     그러니 그 수속이 얼마나 복잡한가?   

아이튠즈를 거치지 않고 미디파일을 아이패드에서 열 수 있는 방법을 이 Symphonix Evolution  이 제공하고 있었다.

 

이 앱은 새로 생긴 Dropbox 라는 크라우드 엡에 연동해서 이 앱의 한 디렉토리와 연결하게 만들어 놨다.   거기에 미디파일을 가져다 놓으면 아이패드나 아이폰의 Symphony Evolution 을 열어 미디를 가져오게 하는 구조를 만들어 놨다.     MotionX는 메일을 통해서 파일을 보내고 가져오고 하는데 이 앱은 DropBox 라는 cloud app 을 만들어 메일이란 번거러운 중간과정을  건너 뛰게 해 준 것이다.

 

참으로 머리를 잘 쓴 앱이라 할 수 있다.

 

 

 

 

DropBox는 데스크톱에서 보면 하나의 디렉토리같이 보인다.

여기에 midi file 을 이름 그대로 drop 하면 cloud 로 간다.

아이패드나 아이폰에서 그대로 열어 볼 수 있다.

물론 미디는 여느 파일처럼 열 수는 없다.

Symphony Evolution 과 같이 이 파일을 열 수 있는 앱이 연동되어 있어야 한다.

Evernote 와 같은 앱에 연동되어 있었다면 이미 premium 을 사용하고 있는 나에겐 금상첨화였을 것이다.

 

 

 

 

Symphonix Evolution Player

메인 화면

load 와 save 버튼이 디스켓모양 버튼으로 나와 있다.

이 앱은 오직 dropBox 에 있는 미디파일을 재생시키는데 쓸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악보를 따라 가면 악기를 연주할 수 있다.

여기서 연주중에도 Tempo를 바꿀 수 있다.

이 점은 NWC 보다 편하다.

 

  

 

 한편 Symphonix Evolution 은 보다 다양한 기능이 있다.

이것은 거의 windows 의 프로그램인 NoteWorthyComposer 의 아이패드 버젼이라 할 수 있다.

작곡도 할 수 있고 악보를 찍어 넣을 수도 있다.

미디로 올린 악보를 pdf 파일로 만들어 이메일로 전송할 수 있다.

또 조옮김(Transpose) 도 할 수 있다.

 

 

 

Symphonix Evolution 에서 열어 본

Dropbox 의 midi 파일들

여기서 미디를 불러와 악보로 읽고 연주도 시킬 수 있다.

 

 

 

메일로 전송한 악보의 pdf 파일을 아이패드에서 열어 본 스크린셧

 

 

 

 

그런데 굳이 여기서 pdf 악보를 열 필요가 없다. 

mdid를 연주할 때 full screen에 악보를 열 수 있는 옵션이 있고

연주할 때 노란 선이 따라가면서 음표를 일러 준다.

이 것은 NWC 와 비슷한데

음표가  빨간 색으로 바뀌는 NWC 와 대조된다.

 

 

 

아이폰에서도 Symphonix Evolution 을 쓸 수 있다.

단 여기서는 미디를 연주할 때 악보는 볼 수 없다.

 

 

 

아아폰에서 열어본 DropBox 의 파일들

 

 

Symphonix Evolution 사용법은 아래에 있다.

http://www.vinclaro.com.au/ios/symphonix/webhelp/default.html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현숙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1.31 21:07

    여행준비는 잘 하셨는지요? 교수님 출국전에 함 찾아뵈려고 했는데 연일야근에 신랑은 허리를 다쳐서 골골~중이라 꼼작도 못하고 있습니다...즐거운 여행 되시고 건강 조심하시기 바랍니다~~틈틈히 좋은사진과 글로 소식 전해주셔요~~^^

  2.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2.03 13:25 신고

    감사합니다. 어제 LA 에 도착했습니다. 시차때문에 약간 졸렵군요. 될 수 있으면 자주 블로그 업데이트 하겠습니다. 서울 가서 한다고 미루다간 아예 그냥 넘어가고 말게 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