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자가 지원 자전거 여행

달력

62021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자가 지원 자전거 여행(Self supporting bike travel) 

 

사대강 종주를 한 사람들의 여행기를 보면 하나 같이 4박 5일  좀 여유 있게 달린 사람은 5박 6일에 서해 갑문에서 낙동강포구까지 달렸다고 한다.   하루에 100 킬로이상 달린 사람들이다.  우리처럼 체력이 떨어지고 평속이 늦은 사람은 이런 모드의 자전거 종주는 할 수 없다.

 

우리의 자전거 스타일은 한 구간 구간 자동차에 잔차를 싣고 가서 구간 구간 달리는 것이다.  일종의 자가 지원 자전거여행이다.  그런데 그렇게 하자면 구간 구간을 왕복해야 하기 때문에 모두 끝나면 종주를 두번 한 셈이 된다.   편도 633 Km 를 왕복하는 셈이다.    

 

이건 너무 길다.    설혹 체력이 받쳐 준다 해도 시간이 넘 길다.    한 방법은 구간 구간을 전진만 한다.   그렇다면 차를 누가 가져 와야 한다.     그래서 머리를 짜서 생각해 낸 것이 1 톤 용달을 아침에 불러 이어 달릴 지점까지 우리 자전거와 우리 둘을 싣고 가는 것이다.   그렇게 하면 부담 없이 우리의 자동차가 있는 우리가 머믄 곳까지 자전거를 타고 올 수 있다.  

 

내일은 이 방법을 실험하기 위해 우리의 잔차를 1톤 용달차에 싣고 우리도 함께 타고 서해 갑문까지 간다.   자전거길로 서해 갑문에서 우리집까지가 60 km 조금 모자란다.   하트코스 한 바퀴 돌면 67 km 이니  히든이의 도움을 받으면 할 수 있을 것 같다.

 

실험해 보는 것이다.    항상 새 것은 해 볼 만 하다. 

   

 

 

네이버 지도로 자전거길 칮기를 해 보면 53.1 Km 나온다.

실제로는 4~5 Km 를 가산해 줘야 한다.

60 Km 조금 못된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4.05 10:22

    아 그렇군요.. 아라뱃길과 한강구간은 바람방향 때문에도 그것이 좋을 듯합니다.
    저도 자주 그쪽으로 가는데 갈때는 바람때문에 '올때 보자'를 주문하면서 갑니다. ㅋ

  2. sierrabir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3.04.05 10:36

    컴 문제로 이제야 찾아뵙습니다 시차 적응도 끝나지 안으셨을 터인데 벌써 또다른 일을 벌리셨군요
    하여튼 대단하십니다 덕분에 저도 구경해보겠습니다 선배님 내외분 홧팅 !

    • 코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3.04.06 09:26

      Sierabird님 만나뵙고 또 다른 인연도 맺은 이번 LA여행은 참 보람이 있고 즐거운 여행이 였습니다. 또 만날 날을 기대해 보겠습니다. 사모님에게도 안부 전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