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시치리가하마의 애가

달력

102021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  

시치리가하마의 애가

 

고 2 의 자식을 둔 부모의 마음은 똑 같을 겁니다.   세월호 참사의 희생자들이 그들의 자식도 될 수 있습니다.   저희 큰손녀딸도 고 2 입니다.   ( 2010/05/02 - [일상, 단상] - 가히리 - 조손동락(祖孫同樂) )  저희 손녀딸이 그 희생자 중의 하나였다면 어떤 심정일지 생각만 해도 눈물이 납니다.   어른들의 잘못으로 꿈도 펴 보지 못한 어린 영혼을 떠나 보내야 한다면 그 보다 더 가슴 아픈 일이 있겠습니까?  미어질 것 같습니다.

 

옛 노래가 생각이 났습니다.    전에 포스팅했던 "마시로끼 후지노네"란 노랩니다. 

2010/02/21 - [일상, 단상] - 마시로끼 후지노네 <眞白き 富士の根 (백설의 후지...

 

1910 년 지금부터 100년도 넘은 그 때 일본 후지산과 에노시마가 다 보이는 해변에서 소년(중학생) 12 명이 노로 짓는 단정을 타고 에노시마에 갑니다.   빤히 보이는 섬이지만 거긴 자주 돌풍이 불고 풍랑이 심한 곳이었습니다.

 

중간에 돌풍을 만나 12인승 단정은 전복되고 12 명 모두 물에 빠집니다.    2, 3일 후 대대적인 수색잡업끝에 12 명의 시신을 인양합니다.

 

추도식이 열리던 때 인근의 여학교 여선생님 三角錫子(みすみ・すずこ、1872年-1921年) 가 작사를 해서 미국 작곡가  (Jeremiah Ingalls, 1764年3月1日-1828年4月6日)가 지은 찬송가에 붙여 노래를 만듭니다.

 

자식을 잃은 부모의 애절한 마음은 나라가 달라도 시대가 달라도 변함이 없습니다 .      여기 다시 한번 그 노래를 번역하여 올려 봅니다.

 

 


 

 

http://youtu.be/gcHMQHpdEyY 


 

하얀 눈을 인 후지산과 녹색 에노시마
올려다 보는 지금엔 눈물만 가득하네
돌아 오지 않는 12 명의 씩씩한 영혼에
이제 내 가슴과 마음을  바치노라


보트가 가라앉을소냐 치히라의 우나바라
바람도 파도도 작은 팔뚝으로
힘에 지쳐 부르는 이름은 어머니와 아버지
한 만 깊어 가는 시치리가 하마바(시치리가의 해변)


날리는 눈빨도 오열하고 바람소리 요란하네
별도 달도 자취를 감췄네
너희들 영혼들아 어디를 헤매느냐
빨리 돌아와라 엄마의 가슴으로


****

 

 

真白き富士の嶺、緑の江の島

仰ぎ見るも、今は涙

歸らぬ十二の雄々しきみたまに

捧げまつる、胸と心


ボートは沈みぬ、千尋(ちひろ)の海原(うなばら)

風も浪も小(ち)さき腕 に

力も尽き果て、呼ぶ名は父母

恨みは深し、七里ヶ浜辺


み雪は咽びぬ、風さえ騒ぎて

月も星も、影を潜め

みたまよ何処に迷いておわすか

歸れ早く、母の胸に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ierrabir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4.22 13:32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