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암스테르담 페리와 다리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암스테르담 페리와 다리

 

 

지난 일요일은 암스테르담 페리와 다리를 건너는 자전거길을 탐색하기로 했다.  여기서는 그냥 적당히 자전거 포터링에 나설 수가 없다.  자전거길이 워낙 많이 복잡하게 나 있어 길을 잃기 일수다. 

 

또 자전거길이 끊기는 경우도 많다.   그래서 나가기 전에 MapMyRide 라는 프로그램으로 gpx 파일을 만들어 MotionX 에 보내어 MotionX 지도에 gpx 파일 길을 올려 놓고 보고 다닌다.

 

그러다 보니 지도를 보랴 뒤따라 오는 코니를 후사경으로 보랴 앞뒤로 달리는 다른 자전거를 보랴 갑자기 나타나는 모페드를 경계하랴 여간 바쁜게 아니다.  여기 잔차인은 점잖다곤 할 수 없다.   난폭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  

 

오사카에서 자전거를 탈 때에는 바쁜 시내에서는 암스테르담만큼 분볐지만 여기 사람보다 훨씬 다른 사람을 배려한다.   일본사람들의 몸에 밴 타인에 대한 배려심이다.    여기사람들은 좁은 길에도 둘이 나란히 달리며 교행할 때도 한 줄로 서지 않고 그냥 교행한다.    그런 행동에 익숙하지 않은 나에겐 불쾌감을  준다.    두줄로 다니는 것은 위법행위라고  암스테르담  안전 라이딩 유튜브에도 가르쳐 준 것 같다.     오래 살다 보면 그런 문화에 익숙해 질 진 모르지만 당장은 기분나쁘다.   자전거 인프라만은 세계 제일일지 모르지만 외국인이 느끼기엔 자전거 천국은 결코 아니다.

 

암스테르담은 북쪽의 베니스라 불릴만큼 수로가 많아 다리도 많다.     암스테르담 중앙역 바로 뒤의 바다로 이어지는  좁은 해로엔 다리 대신 페리가 다닌다.    이 페리만이 24시간 무료로 운행한다. 

 

일요일 라이딩은 이 해로를 페리를 타고 건너가 암스테르담 북쪽 동네를 돌아 다니다 서쪽 편에 난 유일한 자전거 인도가 있는 다리를 건너 중앙역으로 돌아 오는 코스를  그려서 라이딩을 했다.    출발은 호텔에서 출발해서 페리승강장까지 잔타를 했고 올 때에는 중앙역 앞의 한 메시칸 레스토랑에서 저녁을 먹고 열차를 타고 우리역 Amsterdam Sloterdijk 까지 왔다.  

 

한 번 해 보려던 숙제를 했다. 

 

 

 

 

 

 

암스테르담 시내에 나가려면 숙소에서 나와서 이런 공원길을 지나기기 때문에

3분의 2는 편안하고 안전한 라이딩을 즐길 수 있다.

  

 

 

여기 수로엔 개폐식 다리가 많다.

오사카도 바닷가엔  다리가 많지만 아주 높은 붙박이 다리를 놓아 왠만한 배는

그 다리 밑으로 지날 수 있게 해 놨다.

그 대신 스파이럴 아니면 스윗치 백으로 자전거길을 내어

이런 다리를 지나 다니려면 한 참 끌바를 해야 했다.

 

 

 

페리를 기다리는 잔차인들

 

 

 

페리 안에서

이날 날씨는 쾌청했다.

 

 

 

페리에서 내려서 타고 온 페리를 보고 있다.

 

 

 

암스테르담 북쪽 한 공원 벤치에 앉아서

 

  

 

 자전거길을 달리는

모페드들

제한 속도를 달리는 모페드는 별로 없다.

이런 젊은이들은 곡예를 하듯 자전거를 추월한다.

모페드를  빨리 추방하지 않는 한

암스테르담에

코펜하겐 점수(Copenhagen index)를 후하게 주어서는 안될 것이다. 

 

 

 

사륜 잔차(?)도 만만찮게  다닌다.

 

 

 

이 공원 호수도 바다로 이어진 듯

일요일  뱃놀이에 나온 듯

배들이  많이 지나 갔다.

 

 

 

공원을  빠져 나와 주택가를 벗어 나니  너른 초원길이 나오고 간간히 방목하는 소도 보였다.

시내와 인접해 있는 곳에 목장이 있다니 놀라웠다.

초원길 끝 시가지에 가까이 오니

수로가 있고 수로 옆엔 주택들이 이어져 있었다. 그 수로를 건너는 다리위에서

 

 

 

다시 큰 디리를 건너는데 뗑뗑뗑...

개폐식다리가 열리고 있다.

 

 

 

다리위에서

 

 

 

다리를 몇개를 건너 암스테르담 남쪽에 왔다.

자그마한 길가 공원

 

 

 

길가 벤치에 앉아서 지나 가는 배 하나를 찍었다.

 

 

 

갈가 벤치 옆에 정박한 어선

 

 

 

암스테르담 중앙역 앞에 있는 멕시칸 식당에서

코니가 시킨 마가리타

 

 

 

생선 보리토 였던가?

 

 

 

페리를 타고 가서 다리로 건너온 자릿길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8.08 09:44

    구경 잘 했습니다. 자전거 도로에 모페드가 저리 다니니 꽤 위험해 보입니다.

  2. sierrabir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8.09 04:16

    암스테르담 지도위에 파란줄이 수로인가요 ?
    와~ 정말 놀랍습니다

  3.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8.10 17:28 신고

    맞습니다. 댐스퀘어라는 왕궁을 둘러 싸고 4 개의 각 진 반 원형의 수로는 가장 내부는 왕궁을 보호는 해자로 지었고 밖의 3개는 왕자나 귀족들의 주택 앞에 판 것이랍니다. 최외곽 밖으로 난 긴 수로는 나중에 지었다나 봅니다. 땅이 낮으니까 수로 파기가 쉬웠던 것 같습니다.

  4.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8.10 17:31 신고

    인터넷이 너무 느려서 현지 포스팅은 이것으로 끝내야 할 것 같습니다. 사진 몇장 올리려면 여러번 시도를 해야만 가능합니다. 그래도 네델란드가 유럽에서 인터넷이 빠른 편이랍니다. 웹검색이나 하고 이메일 체크나 하라고 설치해 준 것 같습니다. 블로깅은 조금 무리 같습니다.

  5. 안녕하세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08.19 13:14

    안녕하세요 포스팅 잘보았습니다,
    다름이아니오라, 모든 페리는 무료는 아닌가요? 저 페리만 무료인가요?
    답변 부탁드립니다.

  6.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6.08.19 13:25 신고

    Rotterdam 에는 운하를 따라 긴 거리를 운행하는 페리(water bus)가 있는 데 시에서 운용해도 유료이고 교통카드로 운임을 지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