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2019 겨울 제주도 여행을 마치다.

달력

62021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  

2019 겨울 제주도 여행을 마치다.

 

한달간의 제주도 여행을 마치고 어제 귀경했다.

 

맑고 깨끗한 하늘을 뒤로 하고 흐리고 미세먼지 "매우나쁨" 수준의 서울에 돌아 왔다.

 

하늘을 나르며 내 나라의 산하를 내려다 보니 눈물이 날 것 같다.   사람은 어쩔 수 없이 땅의 동물인가 보다.

 

아니면 한반도에 오래 정착해 살아온 농경민의 후예라서인가? 

 

 

 

 

우리가 타고 온 항공기의 기종은

B777-200 이다.

 

 

 

이륙하는 순간

오전 11시 35분

 

 

 

제주항이 내려다 보인다.

 

 

 

육지의 연안 섬

찍힌 시간을 보니 11시 46분이다.

바다를 건너는데 11 분 걸렸다.

 

 

 

육지의 산하는 언제 온지 모르는 눈이 덮였다.

 

 

 

눈 덮인 겨울 산하를 보면

어렸을 때 솜바지 입고 데님 매고

"제기 차기", "자치기" 하고 놀 던 겨울 생각이 난다.

 

 

 

김포공항 근방의 아파트 단지

 

 

 

김포공항에 다 왔다.

김포천과 아라뱃길 합류점이 아닌가 싶다.

 

 

 

활주로에 착륙하는 순간

12시 29분이다.

기장의 말 대로 55분 걸렸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02.03 16:28

    미세먼지를 피해서 제주도 여행 잘 다녀오셨습니다. 가족들과 함께 즐거운 설명절 보내십시요.
    (사진이 무척 선명해서 스마트폰이 아닌 전문 카메라로 찍은 것 같습니다.)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9.02.03 19:26 신고

      감사합니다. 응원해 주신 덕분에 겨울 피한을 잘 하고 왔습니다. 요즘은 핸드폰 카메라가 워낙 잘 나와서요. 아마 스마트폰은 통신용 보단 카메라용으로 더 이용하는 것 같습니다. 경천님도 설 연휴 즐겁게 지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