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사람이 영원불멸해 지는 날

달력

52021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사람이 영원불멸해 지는 날

 

지난 스승의 날엔 제자교수가 이론물리연구센터 소장이 된 기념으로 물리학부 명예교수를 점심에 초대했다.

 

내 옆에 앉은 나와 동갑내기 명예교수는 오래전 부터 보청기를 끼고 다니는데 눈치를 채지 못할 만큼 작은 보청기였다.   요즘 청력이 전과 같지 않아 TV 룰 시청할 때 놓지는 말이 많아졌다.   그래서 다시 한번 그 옆자리 동료교수에게 보청기 이야기를 들었다.     무엇때문에 고생하느냐,  하루라도 빨리 달라는 것이다. 

 

오늘 귀 전문 이비인후과에 가서 청력검사를 받았다.    청력이 정상값 아래이고 낱말 구별 능력이 85% 정도라고 한다.  

 

청력중에서 낱말 구별 능력이 50% 이하로 떨어지면 보청기를 달아 봤자 소리만 더 크게 들릴 뿐 말귀를 알아 듣는 능력은 향상되지 않는다 한다.    그래서 지금 보청기로 이 능력을 유지하거나 향상시키기지 않으면 보청기가 듣지 않게 된다는 것이다 .   결국 말귀를 알아 듣는 신경도 Use it Lose it 이 되는 것 같다.

 

다음주 보청기회사와 예약을 했다.    fitting 은 이비인후과에서 한다.    제품은 Resound 회사제로 하기로 했다.  그런데 이 회사의 최근 모델인 LinX는 Mif 를 탑제하여 아이폰과 직접 무선연결이 된다고 한다.   이전 모델까지는 다른 장비를 추가해서 블루투스로 연결했는데 Mfi 는 신기술이란다.  

 

덴마크 보청기회사인 GN Resound 사와 애플이 공동개발한 무선시스템인데  Made for i-Pod(Phone, Pad) 의 두문자를 써서 Mfi 로 명명한 것이란다.    이 모델이 가능하다면 애플빠인 내겐 이것 처럼 희소식이 없겠다.

 

Mfi라..... 보청기하나로 세상의 소리와 연결된다.   단순한 내 귀의 근방의 소리가 아니라 우주에 숨어 있는 모든 소리와 연결된다.     Bugs 의 음악 Utube 에 널려 있는 음악 .... 인터넷의 모든 소리들....

 

치아는 임플란트로 보강하고 청력은 보청기로 보강하고 시력은 안경또는 콘택스렌즈로 보강하고 이렇게 과학과 기술이 인간의 기관을 보강하고 대치하고 하다 보면 그 기술이 인간을 영원 불멸해 지게 해 주는 날이 온다는 것이다.

 

3년전 Time 지가 이 해를 2045년이 된다는 근거를 제시하는 커버 기사를 실었다.

 

그리고 몇달전 서치 엔진으로 출발한 google 회사가 뜻밖에도 이 영원불멸의 날을 향하는 대 행진에 참여했다는 역시 커버기사를 실었다.

 

Transhumanism,  영화 "her" 가 단순한 공상이 아니라 피할 수 없는 현실로 다고 오고 있다.


 

 

 

 

 

명예교수 점심 자리에서

내 오른 쪽에 앉은 친구가 내 동갑내기로 보청기를 달았다.  


 

 

 

 

 

 

Resound 회사의 Mfi 를 탑재한 최신 보청기 Linx

이것이 아이폰과 연결이 된다나.

 

 

 

 

다른 장비 없이 아이폰(5 이상 iOS 7.x 버전이상)에 무선으로 연결된다고 한다.

 아이폰으로 들어 오는 모든 소리는 무선으로 내 귀로 간단다.

 

 

 

 

2011 년 2월 23일 커버스토리는

2045년이 되면 과학과 기술의 발달로

인간은 영원 불멸의 존재가 된다.

 

 

 

 

 

 Transhumanist 들이 제시한 근거는

과학기술의 발달은 지수함수적 증가세를 보이고 있고 이 추세로 과학기술이 발달하면

2045년은 인공지능은 인간두뇌를 능가하는 특이점에 도달하는 시점이 된다는 것이다.

 

 

 

 

작년 9 월에 낸 커버 스토리는 구글의

공동창업자 Larry Page 도 이 인간수명을 영원 불멸케 하는

연구개발에 동참했다는 것이다. 

새 회사 이름은 Calico (California Life Company) 라고 한다.

죽음도 암과 마찬가지로 극복할 수 있는 "질병"중의 하나라는 것이다.

구글이 한다면 믿을 만하다는 것이 세평이다.

임플란토도 하고 보청기도 달면서

나도 "신" 이 되는 대열에 끼어 볼 수 있으려나?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6.01 10:54

    신체 기능의 대부분을 과학의 힘을 빌린다면 결국 뇌만이 '나' 로 남을 것이고, 뇌의 수명이 인간의 수명으로 여겨지는 때가 오겠군요.
    ' '신'이 되는 대열' - 재미있는 표현이십니다. ㅎ

  2.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06.01 13:35 신고

    뇌는 스캔해서 컴퓨터에 업로드한답니다. 그래서 biological brain 과 computer brain 이 융합이 된답니다. copy 를 만들어 백업해 두면 사고로 죽어도 새 "body" 에 복원하면 백업시점의 자신("나")에서 다시 살아 가면 되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