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유레일 패스 냐 네델란드 교통카드 ( OV-chipkaart)냐

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유레일 패스냐 네덜란드 교통카드 ( OV-chipkaart)냐

 

암스테르담 피서여행이 이제 보름 남짓 남았다.    

 

이 번이 6 번째다.  첫 3년은 유레일 패스 글로벌 연속 세이버를 끊어서 갔다.  첫 2해는 6 주 머물었기 때문에  한 달 + 5일(3월 말 이전 구입 시 주는 보너스 5일)이면  충분했다.   도착 후 한 닷새 후에 개통(validate)하면 가는 날까지 쓸 수 있었다. 3년 째부터는 8주로 체재기간을 늘렸기 때문에 2달 연속 세이버를 사 가지고 왔다.

 

유레일 패스가 아까워서 쓸 때 없이 많이 다녔지만 그래도 늘 패스 값만 큼 쓰지 못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래서 4 번째와 5번째는 패스를 사 오지 않고 여기서 파는 일반 철도 패스 OV-chipkaart를 사서 충전하여 썼다. 

 

OV-chipkarrt는 선불형 일반 교통카드로 할인 혜택은 없지만 서울의 교통카드와 마찬가지로 열차뿐 아니라 버스, 메트로, 페리 등 다양한 교통수단에 공용으로 쓸 수 있어서 편리하다.   

 

신용카드로는 무인 충전기계에서 충전할 수 있지만 일본의 ICOCA 카드처럼 현금으로는 충전할 수 없는 단점이 있다.  그래서 우리는 큰 역에는 있는 교통센터에 가서 현금을 내고 충전해 쓴다.

 

유레일 패스 대신 OV-chipkaart를 쓰니까 열차를 많이 타지 않게 된다.    

 

전에 열차를 타는 이유는 그곳의 이름 난 자전거도로를 달리기 위해서라든가 그곳의 관광목적으로 탔다.  대개 두 개의 목적이 겹치는 경우가 대부분이긴 하지만...

 

예를 들면 매주 금요일에 열리는 치즈 축제를 구경하려 Alkmaar에 갔지만 다음번에는 Alkmaar의 대표적 자전거길을 탐색하려고 갔다.    그리고는 거기서 먹은 야채 피자집이 생각이 나서 또 몇 번 갔다. 

 

유레일 패스를 사 가지고 올 때니까 그렇지 기차 값을 물고 거기까지 가서 피자를 먹으러 가긴 기차표 값이 아까운 생각이 든다.   그래서 유레일 패스를 끊지 않고 온 다음부터는 Alkmaar를 더 이상 가지 않았다. 

 

대신 버스나 메트로를 타고 갈 수 있는 암스테르담의 맛집 Sugo에 자주 갔다.

 

유레일 패스를 끊지 않고 오는 경우는 우리는 기차값을 물어도 유레일 패스 값 보다 더 싸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유레일 패스 없이 오는 것이지만 막상 온 다음에는 기차값을 따지게 된다.  

 

기차값을 안 물어도 Amsterdam 시내에서 또는 근교에서 대신할 수 있는 방법이 있으면 그것으로 대체한다.   그러다 보니 원래 계획인 기차값을 물어도 싸니까 OV-chipkaart를 쓰는데 그런 폐단이 생긴다.

 

그래서 올 해는 다시 유레일 패스를 끊어 갈까 고민하고 있었다.   그래서 한 번 따져 봤다.   

 

과연 유레일 패스 2개월 을 끊는 비용과 현지에서 기차값을 무는 방법과 어떤 비용 차이가 있나를 따져 본 것이다.

 

유레일 단일 국가 패스는 두 달 연속 패스가 없다.  플랙시만 있다.   Global 패스에만 2개월짜리가 있다.  요즘은 saver 제도도 없어져서 한 사람당 패스를 따로 사야 한다.

 

global 연속 2개월짜리 패스 값이 1700 유로를 조금 넘는다.

 

과연 현지에서 우리가 열차타는 패턴으로 기차값은 얼마나 되나?   전에 유레일 패스로 다닌 여행과 빈도를 따져 보니 아래 와와 같은 결과가 나왔다.

 

 

유레일 패스로 사용했던 열차 여행 패턴

 

Vlissingen, Groningen, Maastricht(빨간 풍선) 등 네델란드 변경 도시들

 

이 이외에도 독일 한 번,  벨기에 두어 번 간 일이 있긴 하지만 더 이상 장거리 여행은 할 생각이 없다.  당일치기 여행으로는 거리가 너무 멀다.

 

아래 사이트에서 기차값을 알아볼 수 있다.   위의 기차값은 1등석 왕복 요금이다.

 

 

https://www.rijdendetreinen.nl/en/tickets

 

출발역,  도달역을 입력해서 가차값을 계산하라고 명령하면 1,2등, 편도 또는 왕복 요금이 쭈욱 나온다.

 

위에 나열한 여행 빈도는 최고로 잡은 것이다.   8주 56 일 간 48일을 열차를 탄 것으로 추정한 것인데 실제는 머무는 동안 반이 되는  28 일 도 열차를 타지 않았다.  그런데도 1200 유로 조금 안된다.

 

기차값을 물고 다니는 것이 유레일 패스 값보다  적어도 500 유로는 싸다는 결론이 나온다.    그래서  유레일 패스는 올해도 생략하기로 했다.

 

한 나라에서 머물면서 Global 연속 유레일 패스를 사서 쓴다는 것은 비용면에서 비효율적이다. 

 

처음 3년은 엄청 돈 낭비를 한 셈이다.

 

 

OV-chipkaart 모양

 

역에 따라서 개찰구가 있는 경우는 이런 모양으로 표시된 것에 카드를 대면 문이 열린다.

 

 

Schipol(Amsterdam 공항역)같은 곳엔 개찰구가 따로 없고 이런 개찰 기계들이 흩어져 있다. 

 

 

이런 역에서는 탈 때와 내려서 카드를 이 기계에 대어야 한다. 장거리 열차인 경우엔 열차 안에서 검표원이 검표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개찰하지 않고 열차에 올라탔다 검표원에 걸릴 수가 있다.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