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76년 전에 내가 쓴 엽서

달력

22021  이전 다음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  
  •  
  •  
  •  
  •  

76년 전에 내가 쓴 엽서

 

오늘 나는 참으로 희귀한 문서 하나를 건졌다.      내가 76년 전 1943년 2월 18일에 쓴 엽서를 얻은 것이다. 

 

이런 문서가 있었다니 참으로 신기하다고 밖에 할 말이 없다. 

 

며칠전 셋째 누님의 두 째 딸인 생질녀가 우리를 찾아왔었다.   그때 제 어머니가 되는 셋째 누님 이야기를 하다가  그 누님의 옛 일기에 내 어렸을 때 이야기를 쓴 것이 있다는 이야기를 했었다.    그 생질녀는 이젠 70대의 할머니지만 끝까지 누님을 모시고 살았던 효녀다.     그래서 어머니(셋째 누님)의 유물을 가직하고 있었던 듯하다.  거기에도 내가 올렸던 사진도 있다고 했다.     그중의 하나가 내가 그 누님의 신혼초일 때 도쿄 누님 집을 갔다고 기념사진으로 찍었던 것이다.

 

    전에 그 이야기와 사진을 블로그에 쓴 일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려주고 그 포스팅을 보여 주었었다.   

 

*****************************************

 

 

얼마 후에(1942년?) 셋째 누나는 도쿄에 사는 매형과 결혼했고

난 국민학교에 들어 간 다음 첫 여름방학에 바로 위의 누나와 함께 도쿄 누님 댁에 놀러 갔었다.

1943년(?) 여름 토쿄에서.

 

 

********************************************

 

 

오늘 그 생질녀가 다른 볼 일이 있어 다시 찾아왔다.  그 때 내 이야기를 기억했던지   제 어머니(셋째 누님)의 유물 가운데에서 발견한 것이라며 내가 매형(생질녀의 아버지)에게 쓴 엽서라고 가지고 왔다.   "일어라 무슨 이야기인지 알 수 없지만"  외삼촌인 아저씨가 쓴 것이니까 내가 보관하라고 주고 갔다.

 

매형의 일기장 비슷한 문서도 함께 가져왔다.

 

장난감 엽서는 아주 작은 사이즈다.

 

 

 

도쿄의 형님에게  오사카의 사다미츠 이사오(내 당시의 일본 이름)

 

 

엽서 뒷 면

 

"형님은 오겐키 데스까(건강하신가요?) 보꾸와 겐끼 데스 (저는 건강합니다) 처음 오셨을 때 스모토리(일본 직업 시름꾼)인 줄 알았어요.   저는 누님이 ***  가고 싶으니까 보러 가게 해 주세요.  동경에 가게 되면 후지산도 볼 수 있으니까 가고 싶네요.  이 엽서는 스모토리가 사 주신 엽서예요.   쇼와 18년 2월 18일 사요나라(안녕) "

 

일부 글자는 판독할 수 없어 ***으로 대치했다. 

 

1943년 2월 18일이면 초등학교 1학년 때다.   1942년 4월에 고꾸민각코(국민학교, 초등학교)에 들어갔으니까 아직 2학년에 오르기 전이다.      

 

  

 

 

미나토야 고꾸민각꼬 입학생

 

 

 

그 뒷면에는 선친이 쓴 촬영 일자와 내 생년 월일이 적혀 있다.

소화 17년은 1942년이다.

지금부터 정확히 70년 전이다.

당시는 조선사람에 대한 일본 사람들의 차별과 구박이 심해서

아버지는 내게 일본 이름을 따로 지어 주신 것 같다.

어떻게든지 "조센징 아이"라고 따돌림을 당하지 않게 해 주려는 아버지의 고심 어린 배려였다.

이 학교에도 또 그전에 다닌 유치원에도

일본말이 서툰 어머니를 대신하여 아버지가 시간을 내어 데리고 다니지 않으면 

동경으로 출가한 셋째 누님이 학부모 노릇을 해 주었다.

그래서 내 일본 이름이 <사다미츠 이사오>가 되었던 것이다.



출처: https://boris-satsol.tistory.com/870 [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이 셋째 누님 역시 어머니 같은 분이다.   

 

내가 어렸을 때 무척 귀여워해 주셨는데 초등학교 1학년 전후해서 도쿄의 매형에게 시집을 갔다.

 

********************

1938년 5월 29일(일)

임시 시험이 어제로 끝났다.   점수가  어떻게 나올지는 모르지만 홀가분한다. 

(남)동생의 말소리도 많이 자랐다. 작년에 <신군노우따>부를 때와는 영 다르다.  요지음 부르는 노래의 가사는 대체로 또렷하게 발음한다. <미요 토오까이노 소라아께떼>하고 노래 부르는 소리를 듣고 있으면 너무 귀여워 죽겠어서 레코드래도 취입해서 영구히 남겨 놓고 싶은 기분이 들 지경이다.  동생이 나중에 어른이 되어 4살쯤 되었을 때 자기의 목소리였다는 것을 알고 듣게 된다면 얼마나 좋아 할까 생각해 본다. 


출처: https://boris-satsol.tistory.com/630 [지구별에서 - Things Old and New]

********************

 

 

그 매형이 처음 오사카에 왔을 때 머리 모양이 일본 스모토리(프로 일본 씨름꾼) 같아서 스모토리란 애칭으로 그 매형을 불렀었다.   그 매형이 어린 처남인 나에겐 장난감 우편 국 세트를 사 주셨는데 거기엔 엽서,  우표 스탬프 등 우편국에서 취급하는 여러 용품들이 있었다.   그 걸 아주 소중하게 간직하고 있었는데 그중 하나인 장난감 엽서에 이 편지를 썼던 것이다.

 

참으로 생각도 못한 내 76년 전 내 필적을 보게 될 줄이야..

 

 

 

 

 

Posted by Satsol 샛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ierrabir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06.28 00:00

    소중한 메모리가되는 것들을 구하셨네요
    총명한 어린 소년의 모습이 그때부터 보입니다

  2. 황성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9.06.28 10:04

    예전에 읽었을 때도 그렇고, 지금도 그렇고 가슴이 찡합니다.
    사람 사는 근본 모습은 세월이 아무리 바뀌어도 변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기원 전에 지구 곳곳에서 살았던 사람들의 애환도 지금과 별반 다르지 않았겠지요.

    • Satsol 샛솔  댓글주소 수정/삭제 2019.06.28 11:57 신고

      공감합니다. 이런 옛 유물들을 보면 아련한 기억들이 서글프게 다고 옵니다. 애환을 함께 나눴던 사람들이 모두 고인이 되었기 때문일까요?